검색어 입력폼

"빅3" 첫날은 무승부…고진영·김세영 4언더파-박인비 3언더파

연합뉴스 입력 04.22.2021 10:23 AM 조회 492
김아림 4언더파…박성현·유소연은 3언더파로 상위권
고진영의 드라이버샷
세계랭킹 1위를 놓고 뜨거운 경쟁을 벌이는 미국여자프로골프(LPGA)투어 '빅3'의 로스앤젤레스 대결 첫날은 사실상 무승부로 끝났다.

세계랭킹 1위 고진영(26)은 21일(미국시간) 미국 캘리포니아주 로스앤젤레스의 윌셔 컨트리클럽(파71)에서 열린 LPGA투어 휴젤·에어 프리미어 LA 오픈(총상금 150만 달러) 1라운드에서 4언더파 67타를 쳤다.

모리야 쭈타누깐(태국)이 6언더파 65타를 쳐 현지 시각 오전에 경기를 치른 선수 가운데 선두에 올랐고 고진영은 2타 차로 추격했다.

롯데 챔피언십을 건너뛰어 2주 만에 LPGA투어 대회에 출전한 고진영은 여전히 예리한 아이언샷을 앞세워 버디 5개를 수확했다.

세계랭킹 3위 김세영(28)도 고진영과 같은 4언더파 67타를 적어냈다. 김세영 역시 버디 5개에 보기 1개를 곁들였다.

김세영은 "날씨가 좀 추웠지만 좋은 경기를 했다. 남은 3라운드도 잘 치르겠다"면서 "내리막에서는 그린이 정말 빠르다. 그린에서 거리 맞추는 게 아주 중요하다. 오늘은 퍼트 연습을 하겠다"고 말했다.

세계랭킹 2위 박인비(33)는 3언더파 68타를 쳤다. 버디 4개를 잡았고 보기 1개를 더했다.

박인비는 "그린이 몹시 어렵다. 버디 퍼트 몇 개를 놓쳤지만 중요한 파퍼트 2개를 넣었다. 첫날 성적으로는 만족한다"면서 "내리막은 빠르고 오르막은 느린 그린 특성에 얼마나 잘 적응하느냐가 승부의 관건이다. 공격적인 퍼트는 삼가야 한다"고 밝혔다.

LPGA투어 연착륙의 신호탄을 올린 김아림(26)은 6개의 버디를 잡아내며 4언더파 67타를 때렸다.

올해 들어 2차례 컷 탈락의 쓴맛을 봤던 김아림은 18일 끝난 롯데 챔피언십 2라운드에서 64타, 4라운드에서 66타를 치며 공동 10위에 올랐다.

이날 김아림은 평균 294야드의 장타에 세 번만 그린을 놓치는 날카로운 아이언샷을 뿜어냈다. 3번 홀(파4) 더블보기가 아쉬웠다.

박성현(28)은 3언더파 68타를 때려 모처럼 상위권에 이름을 올렸다. 무엇보다 보기가 하나도 없었다는 게 눈에 띄었다.

박성현은 "편한 마음으로 경기한 게 오랜만"이라면서 "마음먹은 대로 샷이 됐다"고 말했다.

유소연(30)도 3언더파를 쳐 선두권에 합류했다.

2018년 이 대회에서 생애 첫 우승을 거둔 쭈타누깐은 버디를 무려 10개나 잡아냈다. 4연속 버디와 3연속 버디 행진도 벌였다. 더블보기 1개와 보기 2개를 곁들였다.

넬리 코르다(미국)가 5언더파 66타를 쳐 시즌 2승 발판을 마련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