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인니 해커들, 미국인 3만명 속여 "코로나 지원금" 670억원 편취

연합뉴스 입력 04.19.2021 11:30 AM 수정 04.19.2021 11:32 AM 조회 805
美팬데믹 실업수당 신청 가짜 사이트 10여개 만들어 개인정보 빼내
인니 해커들, 미국인 3만명 속여 '코로나 지원금' 670억원 편취
[인스타그램 @humaspoldajatim]


인도네시아 해커 두 명이 미국인 3만명의 정보를 빼내 미국 정부의 코로나19 지원금 6천만 달러(670억원)를 편취한 사건이 공개됐다.
  18일 안타라통신 등에 따르면 인도네시아 동부 자바 경찰은 미국 연방수사국(FBI)과 공조 수사 결과 인도네시아인 해커 두 명을 체포했다며 기자회견을 열었다.

경찰에 따르면 이들은 미국 정부의 팬데믹 실업수당(PUA)을 노리고, 실업수당 신청사이트처럼 보이는 가짜 사이트 10여개를 만든 뒤 해당 링크를 문자메시지에 담아 미국인 2천만명의 전화번호로 보냈다.

이 가운데 약 3만명의 미국인이 가짜 사이트에 실업수당을 받기 위한 사회보장번호 등 개인정보를 입력했다.

피의자들은 3만명의 개인정보로 1인당 2천 달러씩 총 6천만 달러의 미국 정부 지원금을 가로챘다.

이들은 가로챈 돈의 상당 부분을 해킹과 사기에 필요한 장비를 추가 구매하는 데 사용했다고 경찰은 전했다. 
 

범행에 사용된 노트북 3대 등 압수품[인스타그램 @humaspoldajatim]


인도네시아 경찰은 외국인을 포함해 더 많은 사람이 이번 사기 사건에 연루됐다고 보고 수사를 확대하고 있다.

피의자들은 전자정보거래법 위반 혐의가 유죄로 인정되면 최대 징역 9년형을 판결받을 수 있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