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IAEA, 오염수 방류 방침에 "환영"…일본, 예산 기여 "큰 손"

연합뉴스 입력 04.13.2021 11:25 AM 수정 04.13.2021 11:27 AM 조회 312
8%로 미국·중국에 이어 세 번째…성명서 '오염수' 대신 '처리수'
후쿠시마 제1원전에 쌓여있는 오염수 탱크
일본 정부는 13일 오전 도쿄 총리관저에서 관계장관회의를 열고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사고로 발생한 다량의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바다에 배출하기로 결정했다. 사진은 후쿠시마 제1원전 부지 안에 보관돼있는 오염수 탱크. 


일본이 후쿠시마(福島) 제1원전 사고로 발생한 방사성 물질 오염수를 해양에 방류하기로 결정한 것과 관련,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은 국제적 관행이라며 환영한다는 입장을 밝혔다.
일본의 IAEA 정규 예산 분담률은 미국과 중국에 이어 세 번째로 높다.

라파엘 그로시 사무총장은 13일(현지시간) 성명에서 "후쿠시마 제1원전에 저장돼 있던 처리수의 처리 방안을 결정했다는 일본의 발표를 환영한다"며 "IAEA는 이 계획의 안전하고 투명한 이행을 추적 관찰하고 확인할 기술적 지원을 제공할 준비가 돼 있다"고 말했다.

그는 "제어된 물의 해양 방류는 안전 및 환경 영향 평가에 기초한 특정 규제 허가 아래 세계와 지역에서 원자력 발전소를 운영하는 데 일상적으로 사용된다"며 "일본이 선택한 물 처리 방법은 기술적으로도 실현 가능하고 국제적 관행에 따른 것이기도 하다"고 설명했다.

그러면서 "후쿠시마 원전의 많은 물이 독특하고 복잡한 경우를 만들고는 있지만, 일본 정부의 결정은 세계적인 관행과 일치한다"고 재차 주장했다.

그로시 사무총장은 "오늘 일본 정부의 결정은 후쿠시마 제1원전 폐로에 있어 지속적인 진행을 위한 기반을 닦는 데 도움이 될 획기적인 사건(milestone)"이라고 추켜세웠다.

IAEA의 수장인 그는 이날 성명에서 오염수 대신 일본 정부가 주장하는 '처리수'(treated water)를 비롯해 '제어된 물'(cotrolled water), '물'(water)이라는 용어를 사용했다.

앞서 그로시 사무총장은 지난해 후쿠시마 원전을 방문해 "물을 방류하기 전과 방출하는 동안, 그 후로 우리는 일본과 긴밀히 작업할 것"이라며 "우리의 협력과 참석은 물 처리가 인간의 건강과 환경에 부정적인 영향 없이 수행된다는 확신을 일본과 그 너머에 심어주는 데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한 바 있다. 
 

아베 신조(오른쪽) 전 일본 총리와 악수하는 그로시 IAEA 사무총장라파엘 마리아노 그로시 국제원자력기구(IAEA) 사무총장이 2020년 2월 25일 아베 신조 총리를 예방하고 악수하고 있다. 


일본은 IAEA 예산에 있어 '큰 손'이다.

IAEA 자료에 따르면 일본의 정규 예산 분담률은 지난해 기준 8.241%로, 미국(25.000%)과 중국(11.552%)에 이어 세 번째로 많다.

한국은 2.181%로, 독일(5.860%)과 영국(4.395%), 프랑스(4.260%), 러시아(2.314%) 등에 이어 11번째다.

더불어 IAEA는 일본과 특별한 인연을 지니고 있다.

현 그로시 사무총장의 전임이 일본 출신의 아마노 유키야(天野之彌)다.

IAEA는 지난 2019년 7월 아마노 전 사무총장이 별세하자 그해 9월 연구실 내 농업 관련 시설의 명칭을 그의 이름으로 명명하기로 했고, 일본은 연구실에 100만 유로(약 13억4천만원)를 기부하겠다고 밝혔다.
댓글 0
0/300
※ 이 댓글에 대한 법적 책임은 작성자에게 귀속됩니다.
  • 댓글이 없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