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양현종 첫 라이브 투구…MLB 시범경기 출격 준비 완료

연합뉴스 입력 03.04.2021 02:04 PM 수정 03.04.2021 02:05 PM 조회 429
스프링캠프서 첫 라이브 투구에 나선 양현종[텍사스 레인저스 구단 제공 동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미국프로야구(MLB) 텍사스 레인저스에서 빅리거에 도전하는 왼손 투수 양현종(33)이 시범경기 출격 채비를 끝냈다.

양현종은 3일(미국시간) 미국 애리조나주 서프라이즈의 서프라이즈 스타디움 보조구장에서 스프링캠프 합류 후 처음으로 타자를 세워 놓고 던지는 라이브 투구를 했다.

지난달 24일 텍사스 스프링캠프에 참여해 2월 26일, 3월 1일 두 차례 불펜에서 공을 던진 양현종은 사흘 만에 라이브 투구에 나서 실전에 등판할 준비를 모두 마쳤다.

라이브 투구는 보통 실전 등판 직전에 이뤄진다.
 
스프링캠프서 라이브 투구 후 포수와 주먹을 부딪치는 양현종[텍사스 레인저스 구단 제공 동영상 캡처. 재판매 및 DB 금지]


더그 매티스 텍사스 투수코치는 지난달 중순 연합뉴스와 전화 통화 인터뷰에서 양현종의 빠른 볼 제구와 체인지업, 슬라이더 등 변화구 컨트롤 능력을 높이 샀다.

특히 메이저리그에서 양현종이 커브의 구사 횟수를 늘릴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한국프로야구에서 보여준 내구성과 꾸준함을 인정받은 양현종은 2∼3일 후 시범경기에 등판할 것으로 점쳐진다.

양현종은 시범경기에서 한국보다 미끄러운 메이저리그 공인구와 한국과 약간 다른 스트라이크 존에 본격적으로 적응력을 키운다.

텍사스 구단은 양현종을 선발은 물론 불펜 투수로도 시험할 것으로 보인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