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보건전문가, 마스크 의무화 해제, 코로나 빨리 퍼지란 초대장

이황 기자 입력 03.04.2021 11:33 AM 조회 6,032
​텍사스와 미시시피 주가 마스크 착용 의무화를 해제한 것을 두고 보건 전문가가 코로나바이러스가 더 빨리, 더 멀리 퍼지라는 초대장이라고 비판했다.
마이클 오스터홀름 미네소타대학 전염병연구정책센터 소장은 오늘(4일) CNN에 나와 앞으로 2 - 3주 뒤 유럽과 중동에서 본 것을 정확하게 따라가는 여러 지역을 이 나라에서 보게 될 것으로 예상한다며 우리는 환자의 급증을 보게 될 것 이라고 내다봤다.

오스터홀름 소장은 이어 모든 공중보건 권고사항을 완화하기 위해 주지사들이 지금 하는 모든 것은 단지 이 바이러스가 더 빨리, 더 멀리 퍼지라는 대형 초대장이 될 것 이라고 경고했다. 오스터홀름 소장은 백신 접종이 꾸준한 속도로 계속되고 있는 것은 긍정적이라면서도 전파력이 더 강한 영국발변이 코로나바이러스와 관련해 우리는 우리 앞에 놓인 상황의 엄중함을 부인하고 있다고 말했다.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러지, 전염병연구소 소장도 이날 CNN에 출연해 일부 주가 코로나19 방역 수칙을 후퇴시킨 것에 대해 납득할 수 없다고 말했다.

파우치 소장은 정상으로 돌아가고 싶은 필요성은 이해한다며 하지만 특히 우리가 미국에서 하루 5만5천 - 7만건의 전염병을 다루고 있을 때 공중보건 지침을 완전히 제쳐두기로 한다면 단지 지연시키기만 할 것 이라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