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전국 변이 코로나19 확산 경고속 백신 1회 접종 방안 갑론을박

이황 기자 입력 02.24.2021 01:55 PM 조회 6,339
미국에서 전파력이 더 강한 코로나19 변이가 곧 창궐할 것이란 예상이 나오는 가운데 더 많은 사람에게 보호막을 제공하기 위해 백신을 1번만 접종하는 방안을 두고 논쟁이 일고 있다.
현재 미국에서 접종되는 화이자-바이오엔테크와 모더나의 백신은 완전한 면역 효과를 확보하기 위해 2차례 접종해야 하지만 2차 접종을 뒤로 미뤄 확보한 백신 물량으로 더 많은 이에게 1차 접종을 하자는 것이다.

CNN 방송은 어제(23일) 미네소타 대학 전염병연구정책센터의 마이클 오스터홀름 소장이 동료 연구진과 함께 이처럼 화이자, 모더나 백신의 2차 접종을 연기하자고 제안하는 보고서를 발표했다고 24일 보도했다.

백신 접종에 속도를 높이기 위해 일단 지금은 화이자,모더나 백신의 2차 접종을 생략하는 방안을 검토해야 한다는 것이다. 

그러면서 2차 접종 시기를 변이 바이러스의 대확산 이후로 미루자고 했다.

보고서는 이 경우 중증을 앓거나 사망할 위험성이 가장 높은 65살 이상 고령자가 접종 최우선순위에 올라야 한다고 제안했다.

조 바이든 대통령의 코로나19 자문단에 들어가 있는 오스터홀름 소장은 보고서에서 연방 식품의약국FDA와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백신 자문위원들에게 신속히 회의를 열고 데이터가 자신들의 제안을 뒷받침하는지 결정하라고 촉구했다.

보고서는 백신을 더 효율적으로 사용하고 수주, 수개월 뒤 있을 수 천 명의 코로나19 중증 환자, 입원 환자, 사망자를 막을 잠재력이 있는 좁은 기회의 창이 빠르게 닫히고 있다고 주장했다.
 이런 가운데 변이 바이러스의 위험성을 일깨우는 경고음은 점점 커지고 있다. 

프레드허친슨 암연구센터의 트레버 베드퍼드는 23일 영국발 변이 바이러스B.1.1.7이 다른 시기보다는 4월 또는 5월께 대유행을 초래할 수 있다고 말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