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시애틀]아마존, 조 바이든 대통령 최저임금 인상안 공식 지지

이황 기자 입력 02.22.2021 02:40 PM 조회 5,037
[앵커멘트]

최근 조바이든 대통령이 시간당 최저 임금을 2025년까지 시간당 15달러로 인상하겠다는 법안을 내세운 가운데 아마존이 이를 공개적으로 지지하고 나섰습니다.

이는 지난 2018년 최저임금을 15달러로 인상한 아마존이 타 기업과의 차별성을 내세우고 내부 결속을 다지기 위한 포석으로 풀이됩니다.

시애틀 라디오코리아 조원정 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아마존이 21일 뉴욕타임스(NYT)에 전면 광고까지 내가며 조 바이든 행정부의 ‘시간당 15달러' 최저임금 인상 공약을 지지하고 나서 그 배경에 관심이 쏠리고 있습니다.

월마트(220만명)에 이어 두 번째로 많은 인력(130만명)을 고용 중인 아마존이 공개적으로 바이든 행정부의 '1호 공약' 지원 사격에 나선 것입니다.

아마존은 이날 전면 광고에서 "연방 최저임금이 2009년부터 7.25달러로 묶여있으며 수백만명의 근로자 임금이 12년간 동결됐다"고 밝히면서   최저임금을 4년간에 걸쳐 15달러로 인상하면, 3,200만명이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세계적인 유행을 극복하는데 큰 힘이 될 수 있다고 밝혔습니다.

아마존은 이를 근거로 의회가 최저임금 인상법안을 통과시켜야 한다고 압박한 가운데 의회에서 부양책의 일부로 논의될 최저임금 인상법안은 시간당 7.25달러인 연방 최저임금을 오는 6월 9.50달러로, 2025년까지 15달러로 높이는 내용이 포함돼 있습니다.

하지만 해당 법안에 민주당 상원의원 일부가 반대를 표시해 통과가 불투명한 상황입니다.

조 맨친 상원의원(웨스트버지니아주)은 최근 "부양책에 최저임금 인상안이 포함된 건 용인할 수 없다"고 밝힌 바 있습니다.

아마존은 이미 지난 2018년, 임직원의   시간당 최저임금을 15달러로 인상한 바 있는 만큼 바이든의 공약을 부담없이 지지할 수 있게 된 것으로 풀이됩니다.

이런 상황에서 아마존은 2018년의 선제적인 최저임금 인상을 대대적으로 홍보해 임직원들의 자부심을 높이고, 다른 기업들과 차별성을 부각시키는 계기로 삼으려는 것으로 보입니다.

여기에 더해 새로 출범한 바이든 행정부의 핵심 공약 실현에 총대를 메고 나서 힘을 실어주기 위한 의도도 있는 것으로 풀이되고 있습니다

한편, 아마존에 자극 받은 미국의 다른 대기업들도 속속 선제적으로 임금 인상에 나서고 있습니다.  

코로나19 사태 속에서 사기 진작을 위해서라도 인상이 필요하다고 판단한 것으로 보입니다.

시애틀 라디오코리아 뉴스 조원정입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