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국민연금, 작년 증시 호황에 삼성전자로만 20조원 벌었다

연합뉴스 입력 01.26.2021 01:55 PM 수정 01.26.2021 01:56 PM 조회 374
CEO스코어, 국민연금 5% 이상 지분 보유기업 275곳 조사
보유지분 가치 작년 초보다 58조원 늘어…반도체·IT·화학주 '효자'
NPS국민연금 충정로사옥
국민연금이 5% 이상 지분 투자한 기업의 주가 상승으로 지난해 58조원에 육박하는 평가이익을 거둔 것으로 조사됐다.

27일 기업평가사이트 CEO스코어(대표 박주근)가 국민연금이 5% 이상 지분을 보유한 상장사 275개 기업의 주식을 분석한 결과 국민연금의 보유지분 가치는 총 181조2천975억원(22일 종가 기준)으로 집계됐다.

이는 지난해 초에 비해 57조6천839억원(46.7%)이 늘어난 것이다.

국민연금이 전체 주식에서 5% 이상 지분을 보유한 기업의 수는 지난해 314곳에서 현재 275곳으로 39곳이 줄었지만 최근 주가 상승에 힘입어 지분 가치가 확대됐다. 

투자 효자 종목은 단연 삼성전자였다.

국민연금의 삼성전자[005930] 보유지분은 10.7%로 작년 초보다 0.08%포인트 높아졌다. 그 사이 국민연금이 보유한 삼성전자 지분 가치는 총 56조977억원으로 작년 초보다 20조579억원(55.7%)이 늘었다.

삼성전자 주가가 작년부터 현재까지 55.6% 상승한 덕으로, 전체 지분 증가액의 35%를 삼성전자가 기여한 셈이다.

글로벌 전기차 배터리 생산 기업인 LG화학[051910]과 삼성SDI[006400] 지분도 최근 1년여 사이 각각 4조8천525억원(210%), 3조6천907억원(210.9%)이 상승했다.

이어 SK하이닉스[000660](3조2천478억원), 현대자동차[005380](3조1천407억원) 등도 3조원 이상 평가 이익이 커졌다.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의 언택트 수혜주로 꼽히는 네이버(2조9천822억원)와 카카오[035720](2조2천483억원)의 지분가치는 2조원 이상 상승했다.

코로나19 치료제 개발 기대감이 있는 셀트리온[068270]의 국민연금 지분가치도 1조9천609억원(104.8%) 증가했다.

셀트리온 주가는 작년부터 현재까지 71.3% 상승했으며, 국민연금은 이 기간 셀트리온의 지분율을 1.1%포인트 확대했다. 

 

삼성 서초 사옥 [연합뉴스 자료사진]


국민연금의 업종별(21개) 지분가치는 주요 기업의 투자성과에 따라 희비가 갈렸다.

삼성전자를 포함한 IT·전기전자업종(42곳)의 국민연금 지분가치는 지난해 초부터 현재까지 30조7천751억원(62.3%) 늘어 증가액이 가장 컸다.

또 LG화학이 포함된 석유화학업종의 지분가치가 8조9천836억원(118.8%), 네이버·카카오를 포함한 서비스업종이 7조2천639억원(65.4%), 자동차·부품업종이 6조7천292억원(78.4%), 제약·바이오가 2조7천33억원(76.5%) 가량이 늘며 뒤를 이었다.

반면 한국전력공사 등 에너지(-3천286억원), 보험(-3천280억원), 조선·기계·설비(-1천820억원) 등 8개 업종의 국민연금 지분가치는 1년 새 감소한 것으로 조사됐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