검색어 입력폼

자동차 물동량 1위 평택·당진항, 수출 줄고 수입 늘어

연합뉴스 입력 01.26.2021 01:55 PM 조회 315
평택지방해양수산청은 지난해 평택·당진항(이하 평당항) 자동차 물동량을 분석한 결과 수출은 줄고 수입은 증가한 것으로 나타났다고 26일 밝혔다. 

평택·당진항 [평택해양수산청 제공. 재판매 및 DB금지]




평당항에서 수출된 자동차는 2019년 61만6천여 대에서 지난해 46만1천여 대로 25.2% 줄었다.

반면 같은 기간 완성차 수입은 25만3천여 대에서 29만4천여 대로 16.1% 늘었다.

제조사 별로 보면 BMW가 7만6천여 대(91.7%↑)로 가장 많았으며, 벤츠 7만3천여 대(4.1%↓), 아우디 3만1천여 대(102.8%↑), 폭스바겐 2만여 대(65.8%↑) 등으로 뒤를 이었다.

평당항은 전국 항만 가운데 완성차 물동량이 가장 많은 곳이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