유럽의약품청 "해킹으로 코로나19 백신 관련 자료 인터넷 유출"

네덜란드 암스테르담에 있는 유럽의약품청(EMA) 전물 전경 

 

 

유럽의약품청(EMA)은 12일(현지시간) 최근 사이버 공격 때 불법적 접근이 이뤄졌던 신종 코로나바이러스 감염증(코로나19) 약, 백신과 관련한 제3자 측의 자료 일부가 인터넷에 유출됐다고 밝혔다.

 

EMA는 이날 현재 진행 중인 수사 과정에서 이같이 드러났으며 법 집행 당국이 필요한 조치를 취하고 있다고 말했으나 어떤 자료 혹은 정보가 인터넷에 유출됐는지 등 구체적인 내용은 밝히지 않았다.

 

EMA는 계속해서 데이터 유출에 대한 수사를 전적으로 지원하고 승인되지 않은 접근의 대상이 됐을 수 있는 기관과 개인에 그 사실을 알릴 것이라고 덧붙였다.

 

지난달 9일 EMA는 사이버 공격이 발생해 수사기관의 조사가 진행 중이라고 밝혔으나, 사건이 언제, 어떻게 발생했고, 영향을 받은 정보가 무엇인지 등 자세한 내용은 공개하지 않았다.

 

EMA는 또 사이버 공격의 영향을 받은 제3자가 누구인지에 대해서도 밝히지 않고 있다.

 

다만, EMA가 지난달 사이버 공격 사실을 공개한 직후 미국 제약사 화이자와 독일 바이오엔테크는 EMA에 대한 사이버 공격 과정에서 이 두 회사가 공동 개발한 코로나19 백신과 관련한 서류에 불법적인 접근이 있었다고 밝힌 바 있다.

 

이와 관련, 코로나19 대유행 기간 보건, 의료 기관을 상대로 한 해킹 시도가 증가했다고 로이터 통신은 전했다.

 

지난해 11월 영국 일간지 가디언은 북한, 중국, 러시아, 이란 정부의 지원을 받는 해커들이 코로나19 백신 임상시험 결과와 대량생산 관련 정보를 빼내는 작전에 뛰어들었다고 보도하기도 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