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일자리 둔화에 '12월 전 경기부양안 처리 촉구'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오늘(4일) 

노동시장 회복속도가 둔화했다는 

노동부 일자리 통계에 대해 암울한 보고서라며 

의회의 경기부양안 처리를 촉구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오늘(4일) 성명에서 

지난달(11월) 전국 일자리 통계에 대해 

우리가 현대사에서 최악의 경제위기와 일자리 위기 중

하나의 한가운데에 있음을 확인해 준다고 평가했다.

연방 노동부는 지난달(11월) 비농업 일자리가 

24만5천 개 늘어나 7개월 연속 증가세를 이어갔다고 발표했지만,

이는 블룸버그통신이 집계한 전문가 전망치

46만 개 증가의 절반 수준에 불과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이 끔찍한 보고서는 

우리가 암흑의 겨울로 향하며 이달(12월)의 전염병 확진과 

사망자 급증을 보기 전인 지난달(11월) 중순의 장면이라며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의회가

이달(12월) 말까지 행동에 나설 것을 촉구했다.

이어 이 상황은 긴급한 조처를 요구한다며 

상원에서 초당적 노력으로 9천억 달러의 구제안이

제시된 것에 고무됐다고 밝힌 뒤 

의회와 트럼프 대통령이 국민을 위해 합의해야 한다고 말했다.


또 의회 교체기를 뜻하는 '레임덕 세션'의 구제안은 

충분치 않고 시작에 불과하다며 의회가 내년(2021년) 1월에 

추가 부양안을 마련할 필요가 있다고 초당적 협력을 호소했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