바이든, "취임전 코로나 경기부양책은 단지 시작에 불과"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은 오늘(1일) 

자신의 취임 전에 통과되는 코로나19 경기부양책은 

단지 시작에 불과하다며 더 많은 대책을 내놓겠다고 말했다.


로이터통신 등에 따르면 바이든 당선인은

오늘(1일) 델라웨어주 윌밍턴에서 재닛 옐런 재무장관 지명자 등

차기 행정부의 경제팀 지명자를 소개하는 행사에서 이같이 말했다.

바이든 당선인은 자신의 경제팀이 내년 1월

대통령 취임 후 새 행정부가 내놓을 

구제책을 마련하고 있다고 말했다.

이어 새 행정부가 코로나19로 피해를 본 경제를 바로잡기 위해

더 많은 조치를 추진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또 의회가 노동자와 기업을 돕기 위해 

강력한 코로나19 지원 계획을 신속히 추진해줄 것을 촉구했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