자녀 8명 마라도나, 유산 놓고 유족들간 '상속 분쟁' 일어나나

세상을 떠난 아르헨티나 축구 영웅

디에고 마라도나의 유산을 놓고 유족들 간에

상속 분쟁이 일어날 수도 있는 것으로 관측되고 있다.


익명을 요구한 유족의 측근은 오늘(27일)

AFP통신에 큰 싸움이 일어날 것이며

고인이 유서를 남기지 않았다고 말했다.

마라도나는 선수와 감독 시절 연봉과 광고 계약 등으로

많은 돈을 벌었고 벌어들인 돈을 아낌없이 쓰기도 했다.

마라도나의 자산 규모가 정확히 알려지진 않았지만,

일부 언론은 9천만달러 수준으로 추정했다. 

 

하지만 유명인의 자산가치를 추정하는 웹사이트

'셀러브리티 넷 워스'는 이보다 훨씬

적은 50만달러로 추산했다.

고인의 유니폼부터 선물 받은 슈퍼카, 초상권 등도 

주인이 정해져야 한다. 

 

생전 마라도나는 사후에 모든 자산을 기부하겠다고 말한 적이 있지만,

아르헨티나 법상으로는 전체 자산의 5분의 1까지만 기부할 수 있으며

최소 3분의 2가 배우자나 자녀들에게 상속돼야 한다고 AFP는 설명했다. 

 

마라도나는 공식적으로 한 차례 결혼하고 이혼했다.


지난 2003년 이혼한 전 부인 클라우디아 비야파녜 사이에서

두 딸 달마와 지안니나를 뒀다.

하지만 결혼 밖에서 얻은 자녀들이 더 많다.

마라도나는 오랜 법정 공방 끝에 이탈리아 가수와 낳은

아들 디에고의 존재를 인정했고,

또 다른 여성과 낳은 딸 하나도 2008년 뒤늦게 받아들였다.

여자친구였던 베로니카 오헤다와의 사이에서

2013년 아들 디에고 오헤다를 얻었으며, 

지난해에는 쿠바에 있는 혼외자 3명도 등장했다.

확인된 자녀만 8명으로 늘어나자, 

마라도나가 자녀들만으로 축구팀을 만들려 한다는 농담도 나왔다.

아르헨티나 변호사인 마르틴 아폴로는 로이터통신에 

마라도나의 자산은 상속 재판을 통해 8명의 

자녀에게 배분된다며 복잡한 과정이 될 것이라고 내다봤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