보건 당국 경고에도 주민 600만 명 추수감사절 항공기 여행

보건 당국의 잇따른 경고에도 불구하고

600만 명에 가까운 주민이 추수감사절 항공기 여행에 나서면서

거센 후폭풍이 곧 미국을 강타할 것이라는 전망이 제기됐다.

연방 교통안전청은 오늘(26일) 추수감사절 대이동이 시작한

지난 20일부터 6일 동안 595만여 명이

항공기 여행에 나섰다고 밝혔다.

추수감사절 여행이 코로나19 확산을

부추길 수 있다는 경고에도 불구하고 수많은 미국인이

항공기를 이용해 미국 곳곳으로 퍼진 셈이다.

연방 교통 안전청의 트위터 공지에 따르면

지난 20일 101만9천836명이 공항 보안 검색대를

통과한 것을 시작으로21일 98만4천369명, 22일 104만7천934명

23일 91만7천354명, 24일 91만2천90명 등

매일 90 - 100만명이 비행기에 탑승했다.

특히 어제(25일)는 107만967명이 비행기에 몸을 실었다.

 

이는 코로나19 사태가 본격화한

지난 3월 16일 이후 가장 많은 숫자다

 

AP통신은 추수감사절이 코로나19 확산 불길에

기름을 부을 수 있음에도 불구하고 미국인 수백만 명이

공항과 고속도로로 향했다며 집에 머물며 휴일 가족 모임을

자제해달라는 심각한 경고를 무시했다고 보도했다. 


이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