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인·흑인 포함한 교계, LA한인타운서 인권 옹호와 차별반대 평화 행진





촬영: 라디오코리아 보도국

 

노예 해방 기념일 준틴스 데이(Juneteenth Day)를 맞아

한인과 흑인 교회가 함께 LA 한인타운에서 평화 행진을 진행 중이다.

 

뉴스토리 교회를 포함한 한인, 흑인 교계는 LAPD와 함께

오늘(19일) 오전 10시부터 LA 한인타운

3700 윌셔 팍 플레이스 잔디광장을 기점으로 행진을 시작했다.

 

참여자들은 3700 윌셔 팍 플레이스 잔디광장을 시작으로

윌셔와 아이롤로, 올림픽, 웨스턴을 따라 LA 한인타운을 돌며

인권 옹호와 차별 반대 그리고 평화를 외친다.

 

뉴스토리 교회 스티븐 한 부목사는 한인을 포함한 다인종과 함께

차별을 넘어 모두가 평화속에 평등하자고 외치고

4.29 폭동이라는 역사를 가진 한인을 포함한 모든 커뮤니티을 위해

기도하기 위한 취지에서 이번 행진을 마련했다고 밝혔다.

 

<녹취 _ 뉴스토리 교회 스티븐 한 부목사>

 

또 이번 평화적 행진이 백인 경찰의 과격한 진압으로

흑인 조지 플로이드가 숨진 것과 같은 슬픈 역사가

다시 일어나지 않는데 조금이나마 도움이 되기를 기대했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