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 동안 쌓아둔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s://www.couple.net/en

 
텍사스의 어머니와 아들, 2년 후의 재회
09/30/2020 11:44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1,675  



| 결혼정보회사 선우 대표 이웅진이 들려주는 미국 싱글남녀 이야기
이런 말이 있다. 어느 날 우연히 시작했지만, 그 시작이 또 하나의 역사가 된다.
많은 부모님들을 만나면서 미국 이민의 역사와 마주하고 있다. 근대화 이후 많은 사람들이 해외로 나갔는데, 그들이 어떤 삶을 살고 있었느냐는 사실 제대로 알지 못했다. 그래서 한분 한분의 히스토리를 정리하는 것은 의미있는 일이고, 나는 지금 역사를 기록하는 사관(史官)과 같이 굉장히 중요한 역할을 하고 있다고 생각한다.
텍사스주에 사는 한 어머니로부터 연락이 왔다. 2년 만이다. 어머니는 독일 파견 간호사였고, 이후 미국으로 건너와 규모가 큰 식당을 운영하고 있다.
아들이 둘 있는데, 큰 아들 결혼이 어머니의 가장 큰 걱정이었다. 큰 아들은 미국의 명문대를 졸업한 후 지금은 어머니의 식당사업을 물려받았는데, 어머니의 설명으로는 아들은 미성년에서 성년이 되는 과정에서 실수가 있어 불법체류 신분이라고 한다.
아들은 아직 결혼안한 상태였다. 그 사이 어머니는 식당을 아들 명의로 바꿨고, 160만불을 들여 아들이 평생 먹고 살 수 있는 안정적인 비즈니스를 시작했다.
2년 만에 만난 어머니는 더 노쇠했고, 건강도 안좋아 보였다. 내가 보기에 가장 큰 원인은 아들이었다.
“현실이 많이 답답해도 잘 참으면서 살아왔는데, 남편 돌아가시고 아들이 많이 변했어요.”
“어떻게요?”
“새벽까지 게임만 하고, 식당일은 뒷전이예요. 제가 몇마디 하면 알아서 한다고 퉁명스럽게 말하고, 그래놓고 달라지지도 않고요. 무슨 생각을 하는지 모르겠어요.”
결혼할 뜻이 없는 건 2년 전이나 마찬가지였다. 한숨이 나왔다. 부모님의 헌신으로 풍요롭게 살면서 아들은 정착하지 못하고, 방황하며 시간을 낭비하고 있었다.
“이런 건 어떨까요? 대표님이 우리 애하고 어울릴만한 여성을 찾아서 식당에 취업을
시켜서 눈 도장을 찍게 하는 건요?”
“두 사람을 자연스럽게 만나게 해서 정이 들게 하자는 건데, 사람 감정이 생각한대로
흘러가는 것도 아니고...”
오죽 답답하면 그럴까 싶지만, 난 반대했다. 그렇게까지 할 여성도 없거니와 만남의 진정성이 훼손되면 서로 신뢰할 수 없다.
아들을 한번 만나고 싶다고 하자 어머니는 아들과 의논한다고 했다. 아들 결혼 시키려고 어머니는 그렇게 애를 쓰는데, 정작 본인은 강건너 불구경 하듯이 방관하고 있다.
100만불, 200만불 들여서 비즈니스를 하는 것도 좋지만, 지금 더 중요하고 시급한 것은 아들이 합법적인 신분을 갖는 것이다. 그 노력의 일환으로 안정적인 가정을 갖는 게 필요한데, 아들은 세상 물정을 너무 모른다.
세월은 참 빠르다. 어머니가 언제까지 아들 곁에 있을 수는 없다. 아들이 당면한 현실을 인식하고, 자기 인생을 위한 최선의 선택을 하기를 바란다.
어머니의 인생처럼 이민 1세대의 시대는 이렇게 저물고 있다. 나는 지금 그 역사를 기록하는 중이다.
| 이웅진, 결혼정보회사 선우 대표 ceo@tour.com

♥Since 1991, 선우♥
상담전화 : 1588-2004
미국 동부 : 201-678-8503
미국 서부 : 213-435-1113
미국 워싱턴/오레곤 : 206-561-3192
카카오톡 상담 : @sunoo

▼ 결혼상담 신청하기
부담없이 상담신청하세요
커플매니저가 친절하게 답변 드릴께요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860 ‘졸혼’ 종료한 이외수 부부…결국은 가족만 남는다 07/18/2021 951
859 소개팅 상대방 바람 맞히기, 그런 매너로 과연? 07/11/2021 661
858 5060싱글, 이런 틀 깨야 서로 행복한 이성친구 만나 07/04/2021 943
857 한국의 아버지들, 자녀 결혼에 올인하는 중 06/27/2021 964
856 열쇠 3개 배우자? 더 이상 없다 06/20/2021 1058
855 재혼 킹카의 5대 조건, 아시나요? 06/14/2021 1694
854 심사숙고 끝 조언 “지금 사귀는 남성과 절교하세요” 06/06/2021 3399
853 코로나19, 이혼 줄었다 늘어났다...가까울수록 멀어지는 부부관계의 역설 05/30/2021 3053
852 50·60대 싱글의 만남, 청춘처럼 해서는 안 되지요 -느긋하게, 인간적으로... 05/25/2021 1419
851 결혼, 해도 후회 안 해도 후회…그렇다면 정답은? 05/19/2021 1054
850 자녀, 더 이상 재혼의 걸림돌 아닌 세상이다…어느새 05/16/2021 856
849 결혼을 원하는 60대 여성… 나의 솔루션은? 05/16/2021 757
848 선우 Tour.com 나스닥 상장 추진위 론칭! 05/13/2021 483
847 빌 게이츠와 최태원의 이혼, 도대체 결혼이란 무엇인가 05/09/2021 1184
846 경찰관 사칭 사건의 전말...다급했던 여성의 전화, 성폭행 신고를 원치 않았… 05/05/2021 782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