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 마지막 TV토론 '끼어들기' 차단

대통령 선거 전 마지막 TV토론에서는

후보가 상대방의 발언을 자르고 끼어들어 방해하지 못하도록

마이크를 강제로 차단하는 조치가 시행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 측은 이런 조치에 강하게 반발하고 있다.

로이터·AP통신 등 외신에 따르면 미 대선토론위원회 CPD는 어제(19일)

오는 22일 TV 토론에서 개별 토론주제에 대해

각 후보에게 2분간의 답변 시간을 보장하면서

이 시간에 상대방이 방해하지 못하도록 마이크를 차단하기로 했다고 발표했다.

동부시간으로 22일 밤 9시, LA시간으로 저녁 6시

테네시주 벨몬트대에서 열리는 이번 토론은 대선 전 마지막 TV 토론이다.

코로나19 대응을 비롯해

미 가족, 인종, 기후변화, 국가안보 그리고 리더십의

6개 주제당 15분씩 배당돼

트럼프 대통령과 민주당 후보 조 바이든 전 부통령이

2분씩 답변하고 자유토론을 이어가는 형식이다.

 

전체 토론 시간은 총 90분이다.

CPD는 이번 토론에서는 1차 토론 때와 달리

후보별로 주어지는 2분간의 답변 시간에 

상대방의 '말 자르기'를 차단하기 위해

상대 후보의 마이크를 강제로 차단하기로 했다.

2분간의 답변 이후 이어지는 자유토론에서는

상대방의 마이크를 다시 켜고 토론을 진행한다.

CPD는 "(토론과 관련해 기존에) 합의된 규칙을

더 잘 준수하기 위한 조처를 하는 것이 적절하다고 결론 내렸다"고 설명했다.

이런 토론 방식 변경에 대해 트럼프 대통령 측은 즉각 반발했다.

트럼프 캠프의 빌 스테피언 선거대책본부장은

"대선토론위원회가 자신들이 선호하는 후보(바이든)에 유리하도록

막판에 규칙을 바꿨다"고 비난하고

"트럼프 대통령은 이런 규칙 변경에도

조 바이든과의 토론에 전념할 것"이라고 말했다고 로이터통신이 전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