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홀리 산불' 만 8천 에이커 이상 전소, 진화율 5%

라디오코리아 | 입력 08/10/2018 06:26:13 | 수정 08/10/2018 06:26:13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홀리 산불’이 무서운 기세로 타오르고 있다.

 

연방산림서비스국에 따르면 ‘홀리 산불’로 지금까지 

오렌지카운티와 리버사이드에 위치한

클리브랜드 국립공원 만 8천 137에이커가 전소됐다.

 

진화율은 여전히 5%에 그치고 있다.

 

레이크 엘시노어 동쪽과

콜드 워터 캐년 그리고 산티아고 피크 북쪽으로 번지는

산불을 막기 위해

천 2백명 이상의 소방관들이 산불 진화작업을 벌이고 있다.

 

산불은 리버사이드 카운티 

레이크 엘시노어와 코로나 지역의 주택가 가까이로 번졌다.

 

주택 7천여 채가 산불에 위협받고 있다.

 

현재 7천 4백여 가구,

2만 천 5백여 명에게는 강제 대피령이 내려졌다.

 

또 나쁜 대기 상태로

레이크 엘시노어와 메니피 통합교육구 등

리버사이드 카운티 상당수 학교들은

오늘 휴교한다.

 

‘홀리 산불’로 피해가 커지자

제리 브라운 주지사는 어젯밤

오렌지카운티와 리버사이드 카운티에

주 비상사태를 선포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