산타모니카 피어서 ‘통행금지’ 항의 시위

어제(28일) 밤

개빈 뉴섬 캘리포니아 주지사의 ‘Stay at Home’ 명령에 항의하는 시위가

산타모니카 피어에서 벌어진 가운데 80여명이 참여했다.

 

주 전역의 통행금지 시간인 밤 10시가 지났지만 체포된 주민은 없었다.

 

산타모니카 경찰에 따르면

시위는 어제(28일) 저녁 8시부터 시작돼

피어와 다운타운 일대서 밤 11시 30분까지 진행됐다.

 

경찰은 해당 시위가 불법 집회는 아니었다고 밝혔다. 


문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