영국 존슨 총리 '염문설' 기업인, 성관계 여부 즉답 안 해

라디오코리아 | 입력 10/07/2019 04:17:34 | 수정 10/07/2019 04:17:34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영국 보리스 존슨 총리와의 '염문설'이 제기된 미국인 여성 기업가가 

존슨 총리와의 성관계 여부에 즉답을 회피했다.


하지만 존슨 총리로부터 특혜를 받았다는 의혹은 전면 부인했다.

34살 미국인 사업가 제니퍼 아큐리는

자신에 대한 의혹 제기 이후 처음으로 오늘(7일)

ITV의 '굿모닝 브리튼' 프로그램에 출연해 입장을 밝혔다.

앞서 일간 더타임스의 일요판 더선데이타임스는

존슨 총리가 런던시장(2008∼2016년)으로 있던 당시

아큐리가 존슨 시장과의 친분을 내세워 총 12만6천 파운드의 공금을 지원받았고,

자격이 없음에도 불구하고 세 차례나

무역사절단에 포함되는 특혜를 누렸다고 보도했다.

이어 여러 취재원을 인용해 존슨 총리가

아큐리와 성관계를 맺었다고 주장했다.

아울러 존슨 총리가 당시 27살에 불과했던 아큐리를

1년 연봉이 10만 파운드에 이르는 공공기관인

'테크 시티'(Tech City)의 수장에 추천했다고 전했다.

아큐리는 자신이 존슨 총리와

고전문학에 대한 관심을 계기로 친해졌다고 설명했다.

 

자신의 휴대전화에 존슨 총리를

'위대한 알렉스'로 저장해놓고 있다고도 했다.

아큐리는 자신이 존슨 당시 시장과 점심이나 음료 등을 같이 할 때

지나치게 대중의 관심을 끌었고,

"당신이 내 사무실로 와야겠다"고 말했다고 설명했다.

이에 자신이 사무실로 쓰고 있던 쇼디치의 아파트에

존슨 총리가 종종 방문했다고 말했다.

구체적으로 존슨 총리가 자신의 아파트를

"다섯번, 열번, 몇 번 정도" 방문했다고 밝혔다.

존슨 총리가 "매우 좋은 친구"라고 설명한 그녀는

"우리의 사생활은 다른 사람이 관여할 바가 아니다"라고 강조했다.

존슨 총리와 성관계를 가졌는지 직접적으로 묻자

그녀는 즉답을 회피했다.

그러면서 자신이 4명의 친구들에게

존슨 총리와의 성관계 사실을 얘기했다는 더선데이타임스의 보도에 대해

"그들은 내 친구가 아니다"라고 잘라 말했다.


아큐리는 자신이 이룬 성취는

존슨 총리와는 아무런 관련이 없다며 특혜 의혹을 부인했다.

존슨 총리 역시 이전 언론 인터뷰에서

"런던시장으로서 내가 한 모든 일이 자랑스럽다.

전적으로 적절하게 행동했다"면서도 

성관계 여부에 대해서는 명확히 부인하는 답변을 내놓지 않았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