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정은 조만간 결심"…한국 정부, 北 진의 파악 중

라디오코리아 | 입력 03/15/2019 16:23:46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

북한은 어제 이례적으로 평양에서 긴급 기자회견을 열고

미국과의 비핵화 협상을 중단할 수 있다고 경고했습니다.

한국 정부는 북한의 의도가 무엇인지 분석하고 있습니다.

 

<리포트>

최선희 부상은 먼저 정상회담 결렬의 책임이 미국에 있다고 주장했습니다.

"북한은 모든 제재를 해제해 달라한 적이 없는데 그런 것처럼 주장하며

비핵화라는 '황금같은 기회'를 날렸다"는 겁니다.

 

협상에 대한 최후통첩성 발언도 나왔습니다.

최 부상은 "15개월 동안 미사일 발사 실험과 핵 실험을 중단한 것에 대해

미국이 상응조치를 취하지 않으면 미국과 협상할 생각이나 계획이 없다"고

잘라 말했습니다.

 

핵과 미사일 실험을 계속 유예할지는

김정은 위원장이 조만간 결심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하지만 트럼프 대통령에 대한 비판은 자제했습니다.

 

기자회견은 외신 기자들을 상대로 한시간동안 진행됐으며

일체의 질문을 받지 않았다고 외신은 전했습니다.

 

최부상의 돌발적인 기자회견 내용은 캄보디아를 순방 중인

문재인 대통령에게 즉시 보고됐습니다.

청와대 관계자는 "목적지까지 가는 과정에 여러가지 우여곡절도 있고

어려움과 난관도 있지 않겠냐"며 "어떤 상황에서도

한국 정부는 북미 협상 재개를 위해 노력할 것"이라고 밝혔습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