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학의 공개 소환 불발...'성 접대 의혹' 재조사 차질

라디오코리아 | 입력 03/15/2019 04:47:03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앵커>

별장 성 접대 의혹'의 당사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이

대검찰청 과거사 진상조사단의 소환에 불응했습니다.

과거 검찰이 김 전 차관을 무혐의 처분하는 과정에 문제가 없었는지 밝히는 게

진상조사단의 목표인데, 활동 종료 시점은 코앞으로 다가왔습니다.

 

<리포트>

취재진 수십 명에 방송 중계차까지 서울동부지검 현관을 가득 메웠습니다.

긴장된 분위기로 6년 전 불거진 '별장 성 접대 의혹' 당사자

김학의 전 법무부 차관을 기다렸지만 김 전 차관 모습은 볼 수 없었습니다.

 

대검찰청 진상조사단은 김 전 차관을 상대로 성 접대 의혹이 담긴

동영상 속 사실관계와 무혐의 처분

받은 과거 두 차례 검찰 수사에 대해

직접 물어볼 계획이었습니다.

하지만 예정된 시각이 지나도록 출석하지 않은 데다

연락도 닿지 않으면서 무산됐습니다.

 

조사단 관계자는 진상규명을 위해 김 전 차관을 직접 조사하는 게 불가피하다며

어떻게든 김 전 차관 측과 다음 소환 일정을 조율하겠다고 밝혔습니다.

그러나 과거 수사 때 혐의를 강하게 부인했던 김 전 차관이

조사단에 나올 가능성은 희박하다는 관측입니다.

 

특히, 조사단에는 검찰과 달리 수사 권한이 없어서

김 전 차관이 출석하지 않아도 강제로 불러 조사할 수단이 없습니다.

조사단은 계속 소환을 거부한다면 비공개로 불러 조사하는 방안도

검토하는 것으로 전해졌습니다.

 

경찰의 증거 누락, 군 장성 연루 의혹 등이 새로 제기된 가운데

김 전 차관 조사가 불발되면서 재조사 계획도 차질을 빚게 됐습니다.

조사단은 이 사건에 대해서만 오는 31일까지인 활동기한을 늘려달라고

법무부에 요청할 계획입니다.

 


이수정 서울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