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결승전 난입은 반체제 록그룹 '푸시 라이엇' 소행

라디오코리아 | 입력 07/15/2018 13:28:44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러시아 월드컵 프랑스-크로아티아 간 결승전에서

경기장에 난입한 현지 페미니즘 록그룹 소속 회원 4명이

경찰서로 연행됐다고 인테르팍스 통신 등이 오늘(15일) 보도했다.

앞서 오늘(15일) 모스크바 루즈니키 스타디움에서 펼쳐진

월드컵 결승전 후반 7분 경찰 복장을 한 여성 3명과 남성 1명이

갑자기 경기장으로 난입했다.

프랑스가 크로아티아에 2-1로 앞서는 상황에서

크로아티아 팀이 공격을 시도하던 중이었다.

이들은 경기장 주변을 지키던 안전요원들을 피해

쏜살같이 스타디움 중앙으로 달려 들어갔으며,

이들을 본 심판이 즉각 경기를 중단시켰고

뒤따라온 안전요원들이 이들을 밖으로 끌어냈다.

그 가운데 1명은 끝까지 저항하며 버티다

안전요원들에 의해 들려 나갔다.

경기를 관람하던 블라디미르 푸틴 러시아 대통령과

에마뉘엘 마크롱 프랑스 대통령,

콜린다 그라바르 키타로비치 크로아티아 대통령도 이 광경을 지켜봤다.

난입 장면은 잠깐 TV 중계 카메라에도 잡혔지만,

카메라는 곧바로 각도를 바꿔 선수들을 보여줬다.

월드컵 경기에서는 경기장에 난입한 사람들의 모습을 보여주는 것이

금지된 것으로 알려졌다.

이 소동으로 1분간 중단됐던 경기는

장내가 정리되면서 재개됐지만

경기 흐름에는 상당한 차질이 빚어졌다.

모스크바 경찰은 난동범들이 지역 경찰서로 연행돼

조사를 받고 있다고 밝혔다.

 

이후 이들은 러시아의 유명 반체제 여성 펑크 록 그룹

'푸시 라이엇'(Pussy Riot) 소속 회원들로 확인됐다.

푸시 라이엇은 페이스북 계정을 통해

오늘(15일) 행동을 자신들의 소행이라고 밝히면서

"정치범 석방, 사회관계망서비스(SNS)에서의 발언 자유 보장,

시위 참가자 불법 체포 중단, 정치 경쟁 허용 등을 촉구하기 위해

이 같은 시위를 벌였다"고 주장했다.

푸시 라이엇 회원들은 지난 2012년 2월

 크렘린궁 인근의 모스크바 정교회 성당에서

푸틴 당시 대통령 후보의 3기 집권에 반대하는

시위성 공연을 펼쳤다가 체포돼

징역형을 선고받고 복역하기도 했다. 


문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