강경파 법무 후보 ‘무슬림 금지, 물고문 등에 반대’

라디오코리아 | 입력 01/10/2017 13:45:48 | 수정 01/10/2017 13:45:48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트럼프 초대 내각 상원인준 청문회 시작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 후보 다소 온건한 입장 표명

 

트럼프 초대 내각의 장관 후보들 중에서 첫번째로 상원인준 청문회에 나온 강경파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 지명자가 무슬림 입국 금지나 물고문에 반대하는 등 다소 온건한 입장을 표명해 주목을 끌고 있다.

 

세션스 지명자는 오바마 행정부의 추방유예정책인 DACA를 폐지해야 하지만 드리머들을 구제하는 입법 에는 반대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했다

 

트럼프 초대 내각의 장관 후보자들 가운데 대표적인 강경파, 반이민파로 꼽히는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 지명자가 10일 가장 먼저 상원인준청문회에 나와 예상보다는 온건한 정책 입장을 밝히고 “대통령에게도 “NO”를 외칠 의지를 갖고 있다”고 밝혔다.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 지명자는 무슬림 국가 출신들의 미국입국을 금지하겠다는 트럼프 대통령 당선인 의 공약을 지지하고 지킬 것이냐는 질문을 받고 “종교에 의한 무슬림 입국 금지는 반대한다”고 강조했다.

 

그는 “미국에 오려는 사람들에 대해선 오로지 테러전력이 있는지에만 촛점을 맞춰야 한다”고 설명했다.

 

세션스 지명자는 불법체류 청소년들에게 추방을 유예한 오바마 행정부의 DACA행정명령을 폐지하는데 적극 지지하고 대통령에게도 권고할 것이냐는 물음에는 “폐지는 합헌적이지만 사전 연구가 필요하며 국토안보부 정책으로 결정하게 될 것”이라고 밝혔다.

 

특히 DACA 폐지시 추방유예 받은 74만명에 대해서는 어떻게 조치할 것이냐는 질문에 세션스 법무장관 후보는 “의회에서 법률로 정해 주어야 한다”면서 이들을 구제할 입법작업에 반대하지 않을 것임을 시사 했다

 

현재 연방의회에서는 이 질문을 한 공화당의 린지 그래험 상원의원과 민주당의 딕 더빈 상원의원등이 DACA 행정명령이 폐지되더라도 드리머들에게 똑같은 추방유예와 워크퍼밋 혜택을 부여하는 브리지 법안을 추진하고 있다

 

제프 세션스 법무장관 후보는 이와함께 테러용의자들에 대한 수사당국의 물고문을 비롯한 고문수사에 대해 “이는 연방의회가 불법으로 이미 규정해 놓고 있다”며 반대한다는 입장을 분명히 했다

 

러시아가 해킹과 사이버 공격을 통해 미국대선에 개입했다는 미 정보당국의 판단에 대해 세션스 지명자 는 “그런 결론을 의심할 이유나 다른 증거가 없다”며 수용하는 모습였다

 

세션스 법무장관 지명자는 힐러리 클린턴 전 국무장관의 이메일 스캔들 수사에 대해선 “개인적으로는  특별검사 임명을 선호하고 있지만 자신은 스스로 이에 개입하지 않을 것”이라고 약속했다.

 

  

 

 

 

  


한면택 워싱턴 특파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