류현진, 양키스전 홈런 3방에 7실점..다저스 시즌 4패

라디오코리아 | 입력 08/23/2019 22:50:07 | 수정 08/23/2019 22:50:07
글자크기
  • 글자 크게
  • 글자 작게
인쇄하기

류현진이 두 경기 연속 멀티(한 경기 2개 이상) 

홈런을 맞고 시즌 4패(12승)째를 당했다.


류현진은 오늘(23일) LA다저스타디움에서 열린

2019 미메이저리그 뉴욕 양키스와의 홈경기에 선발 등판해 4⅓이닝 동안

안타 9개를 맞고 7점을 줬다.

 

다저스는 화력 싸움에서 일방적으로 밀려 2-10으로 완패했다.

홈런 5방 등 안타 16개를 헌납했다.

 

올 시즌 안방에서만 9승을 따내고 무패 행진을 벌이던 류현진은

첫 패배를 안았다. 

 

양키스전 상대 전적도 2전 2패다.

 

류현진은 솔로포 2개, 만루홈런 1개 등 홈런 3개와 

2루타 3개를 보태 장타 6방을 허용했을 정도로 고전했다.

 

류현진은 또 6월 29일 '투수들의 무덤'인 쿠어스필드에서 치른

콜로라도 로키스전 이래 시즌 두 번째로 한 경기에서 홈런 3방을 내줬다.

 

아울러 직전 등판이던 18일 애틀랜타 브레이브스와의 경기에서도

홈런 2방을 맞는 등 멀티 홈런에 2연패를 당했다.

 

류현진은 또 2013년 빅리그 진출 이래 처음으로 만루 홈런을 맞았다.


2006년 시작된 류현진의 프로 이력에서 만루포를 맞은 건 

이번이 두 번째로 류현진은 전날까지 KBO리그 한화 이글스에서 뛰던 

2008년 5월 30일 청주구장에서 LG 트윈스 최동수에게 유일한 만루 홈런을 내줬다. 

 

 메이저리그 '선수 주말'(players' weekend)을 맞아 30개 구단 선수들은 

자신의 이름 대신 애칭이 붙은 특별 유니폼을 입었다.


류현진은 '괴물'이라는 뜻의 영어 단어 몬스터(MONSTER)를 새긴

작년과 달리 올해엔 한글로 류현진을 유니폼에 달고 마운드에 올랐다. 

 

KBO리그 한화 이글스에서 뛰던 2012년 이래 7년 만에 착용한 한글 유니폼이었다. 

 

아메리칸리그 승률 1위 양키스와 내셔널리그 승률 1위 다저스의 

이번 주말 3연전은 '미리 보는 월드시리즈'로 주목을 받았다. 

 

3연전의 첫 경기에 등판한 류현진은 6년 만에 대결하는 

양키스와의 경기를 잘 넘기면 사이영상 수상에 한 발짝 다가설 수 있었지만, 

'브롱크스 바머'(양키스 타선의 애칭)의 장타를 견디지 못하고 무릎을 꿇었다.


1회 첫 타자 DJ 르메이유에게 좌전 안타를 허용한 

류현진은 거포 에런 저지, 글레이버 토레스를 연속 삼진으로 요리했다.

저지에겐 높은 속구를, 토레스에겐 바깥쪽으로 

흘러나가는 체인지업을 각각 결정구로 던졌다.

이어 게리 산체스마저 2루수 뜬공으로 잡고 이닝을 마쳤다.

류현진은 2회 2루수 실책으로 주자를 내보내고 2루타를 맞아 

무사 2, 3루 고비를 맞았지만, 특유의 위기관리 능력으로 실점 없이 넘겼다.

베테랑 좌타자 브렛 가드너를 짧은 좌익수 뜬공으로 낚고 

한숨을 돌린 류현진은 캐머런 메이빈을 3구 삼진으로 돌려세웠다.

이어 9번 타자인 투수 제임스 팩스턴마저 커브로 루킹 삼진을 엮어

관중의 기립박수를 받고 더그아웃으로 들어왔다.

 

류현진은 그러나 타순이 한 바퀴 돈 3회 1사에서 

징검다리로 솔로 홈런을 맞고 2실점 했다.


먼저 1볼 2스트라이크의 유리한 볼 카운트에서 저지에게

복판에 몰린 체인지업을 던졌다가 왼쪽 스탠드로 뻗어가는 솔로 홈런을 허용했다.

2사 주자 없는 상황에선 개리 산체스가 류현진의 몸쪽 컷 패스트볼을 

몸을 낮추며 퍼 올려 좌월 솔로 아치를 그리고 점수를 2-0으로 벌렸다. 

 

 4회를 실점 없이 넘긴 류현진은 1-2로 뒤진 5회 결정타를 맞고 주저앉았다.


DJ 르메이유에게 좌전 안타, 저지에게 우전 안타를 잇달아 내준

류현진은 1사 2, 3루에서 산체스를 고의 볼넷으로 걸러 

만루에서 좌타자 디디 흐레호리위스를 골랐다.

그러나 흐레호리위스에게 초구를 통타당해 우측 펜스를 넘어가는

만루포를 맞고 무너졌다. 시즌 피홈런은 15개로 늘었다. 

 

류현진은 히오 우르셀라에게 2루타를 허용한 뒤 공을 데이브 로버츠 감독에게 넘겼다. 


박수정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