이웅진의 결혼이야기

Since1991.
누구를 만나 결혼하느냐에 따라 인생의 방향이 결정되기도 합니다. 이웅진의 결혼이야기를 통해 인연의 중요성과 결혼의 행복함을 이야기하고자 합니다. 그 동안 쌓아둔 연애의 노하우를 알려드립니다.


홈페이지: https://www.couple.net/en

 
세상에나...배우자감도 정치성향 보고 만난다니...
04/05/2021 08:27 pm
 글쓴이 : sunwoo
조회 : 368  



| 이웅진의 '세상의 모든 남녀는 짝이 있다'
‘적폐’란 말을 많이 들어봤을 것이다. 오랫동안 쌓이고 쌓였다는 의미의 ‘적폐’는 결혼문화에도 있다. 과다 혼수, 남성이 결혼비용을 많이 부담하는 것도 적폐 중 하나다.
30년 전 결혼 문화에서 가장 큰 적폐는 지역 문제였다.
“00 지역 출신은 절대 안됩니다..”
“자녀들은 다 서울에서 태어나 자랐는데요. 아버지만 그 지역 분이고요..”
“아버지가 태어난 곳이 자식들 고향이죠. 그게 그겁니다.”
이런 식의 논리로 특정 지역을 기피하거나 반대로 선호하는 경향이 굉장히 심했던 시절이 있었다.
세월이 지나고 보니 이런 문제는 거의 사라졌다. 사회 발전, 인식 개선, 실용적인 가치관 등으로 자연스럽게 해결됐다. 이제 남녀들이 지역적으로 고려하는 것은 서로 가까운 곳에 거주하느냐는 것이다.
그런데 요즘 보면 새로운 적폐가 시작되는 분위기가 느껴진다. 남녀 만남 현장에 있다 보면 세상 변화를 남들보다 빨리 감지하는 부분이 있다.


며칠 전 일이다.
서로 잘 어울리는 남녀가 있어서 만남 주선을 했고, 본인들도 좋다고 해서 약속 직전까지 갔다. 그러다가 남성이 담당 커플매니저와 통화를 하던 중에 여성의 아버지가 보수와 진보 중 한쪽 진영에 관여하고 있다는 얘기가 나왔다.
그랬더니 남성이 갑자기 여성을 만나지 않겠다고 했다. 여성 본인도 아니고 아버지의 정치성향일 뿐인데 말이다.
예전에는 거의 없던 일이다. 하지만 최근 들어 정치성향이 남녀 만남에 영향을 주고 있다.
실제로 결혼정보회사선우 부설 한국결혼문화연구소가 남녀회원 666명(남성 415명, 여성 252명)을 대상으로 “호감을 갖고 만나는 이성이 본인과 정반대의 정치성향이라면 만날 것인가?”라고 물었더니 만나지 않겠다고 답한 남녀가 33%였다.
남녀 3명 중 1명은 본인과 정치성향이 반대인 이성을 만나지 않겠다고 한 것이다.
요즘 젊은이들은 자기 주관이 뚜렷한 세대이니 정치성향도 그렇다고 할 수도 있다. 하지만 최근의 사회 분위기를 보면 정치인들을 비롯한 부모 세대의 편 가르기, 진영 갈등이 젊은 세대에 영향을 준 측면도 있다.
정치성향을 비롯한 진영 논리가 결혼문화에 개입한다는 것은 이 문제가 사회 전반으로 확대되고 있다는 것을 의미한다. 정치, 경제, 문화 등 모든 분야가 함축돼 있는 것이 결혼이기 때문이다.
선의의 토론, 경쟁 문화가 다음 세상으로 가는 교두보 역할을 해야 하는데, 안 좋은 부분이 부각되어 결혼문화에 영향을 미친 가능성이 높다. 정치이념에 배우자 선택에 선입견을 주는 일이 있다는 것은 결국 부모 세대의 과오로 인해 자녀들이 피해를 입는 불행한 결과라고 할 수 있다.
| 이웅진, 결혼정보회사 선우 대표 ceo@tour.com


♥Since 1991, 선우♥
상담전화 : 1588-2004
미국 동부 : 201-678-8503
미국 서부 : 213-435-1113
미국 워싱턴/오레곤 : 206-561-3192
카카오톡 상담 : @sunoo


DISCLAIMERS: 이 글은 각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 This column is written by the columnist, and the author is responsible for all its contents. The user is responsible for the judgment made after viewing the contents. Radio Korea does not endorse the contents of this article and assumes no responsibility for the consequences of using this information.

 
 

번호 제   목 날짜 조회
842 30세차 남녀 결혼성사, 내가 잘한 걸까? 04/18/2021 488
841 다이아몬드는 멀리 있지 않다, 내 눈 앞의 그녀가 바로 최고 배우자 04/11/2021 500
840 아버지의 열정이 아들을 움직였다. 04/11/2021 127
839 세상에나...배우자감도 정치성향 보고 만난다니... 04/05/2021 369
838 “원 없이 사랑해서 후회 없다”는 55세 그녀 03/31/2021 1093
837 배우자 조건 조금 부족한 커플들이 잘 사는 이유... 03/30/2021 554
836 싱글의 자유 택한 퀸카, 5년 후 120억원 놓치다... 사연은? 03/22/2021 879
835 2000년도 돌싱녀 5층 건물 소유주 되어 21년 만에 다시 만났으나... 03/15/2021 1485
834 직업에 대한 ‘뻔한’ 생각 버렸더니...그 결과는? 03/08/2021 683
833 성격 강하고 개성 뚜렷하다면 이런 상대 ‘꼭’ 만나라 03/03/2021 810
832 69세 재혼남이 바라는 배우자의 조건 5가지 03/02/2021 1107
831 ‘이것’ 되면 첫만남에서 교제로 넘어가는 확률 80% 이상 02/23/2021 9507
830 불행한 결혼생활 하지 않으려면 교제 과정에서 이것 꼭 체크! 02/15/2021 1511
829 늦은 결혼...당신이 감당해야 할 리스크 02/08/2021 1370
828 드디어...초혼과 재혼 경계가 없어지고 있다 ⠀ 02/04/2021 898
 1 |  2 |  3 |  4 |  5 |  6 |  7 |  8 |  9 |  10    


DISCLAIMER : 이 칼럼의 글은 해당 칼럼니스트가 직접 작성한 글로 내용에 대한 모든 책임은 작성자에게 있으며, 이 내용을 본 후 결정한 판단에 대한 책임은 게시물을 본 이용자 본인에게 있습니다. 라디오코리아는 이 글에 대한 내용을 보증하지 않으며, 이 정보를 사용하여 발생하는 결과에 대하여 어떠한 책임도 지지 않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