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딜러

차량검색

개인매물

자동차 정보

아무리 돌려도 요지부동? 핸들의 잠기는 원인과 대처법

초보 운전자들 중에는 갑자기 핸들이 잠기는 현상을 경험하고 당황하는 분들이 계십니다.

시동이 꺼져 있을 때는 핸들을 어떻게든 풀 수 있지만, 주행 중에 갑자기 핸들이 잠겨 버리면 당황해서 실수를 저지르기 쉬울 것입니다.

운전 시 각종 현상에 대처하는 능력이 미흡한 초보 운전자들이라면 이런 일이 벌어질 경우 눈앞이 캄캄해지기 마련인데요.

오늘은 핸들 잠긴 현상이 언제 어떻게 나타나는지 그리고 대처 방법은 무엇이 있는지 자세히 알아보겠습니다.

핸들 잠김 시 차량 시동 여부에 따라 대처법이 다르다?

다만, 스마트키 대신 열쇠를 돌려 시동을 걸어야 하는 경우(턴키 방식) 핸들 잠김 현상이 발생하면 조금 대처법이 달라지는데요.

핸들을 한쪽 방향으로 최대한 돌린 다음 키를 꼽고 다시 꺾어주거나, 키를 꼽은 상태에서 핸들을 좌우로 돌리다보면 조금씩 돌아가는 것을 알 수 있으니  핸들 잠금이 생길 경우 당황하지 않고 침착하게 대응하는 것이 가장 중요합니다.

핸들 잠김 현상은 크게 시동이 꺼져 있는 경우와 켜져 있는 경우 두 가지로 나뉩니다.

시동이 꺼져 있을 땐 주차 시 핸들의 방향을 정방향으로 두지 않아서 생기는 경우가 대부분이고 차량을 주차해 둔 다음 핸들이 살짝 돌아가 이런 현상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원래 핸들 잠금장치는 차량 도난 방지를 위한 기능 중 하나입니다.  누군가가 차량을 훔쳐 달아달 때 주행이 불가능하게, 방해하도록 만든 일종의 장치이죠.

그러나 운전 경력이 짧은 사람들은 조금만 차에 문제가 생겨도 당황해서 보험사에 전화를 하거나 정비소에 전화를 걸곤 합니다. 이럴 경우 당황하지 말고 
자동차 스마트키 이용해 다시 시동을 걸어주면 락이 해제됩니다. 

시동이 꺼진 경우 핸들 잠금 현상은 시동이 걸리면서 자연스럽게 풀리기 때문에 걱정할 필요가 없습니다.

이렇게 시동이 꺼진 경우 핸들 잠금 현상은 아주 간단하게 해결할 수 있지만, 만약 시동이 켜진 상태에서 핸들이 잠겨 돌릴 수 없는 상태가 돼버린다면 조향을 할 수 없어 운행 중 큰 사고로 이어질 수도 있다.

자동차에 큰 이상이 생겼음을 나타내는 것이므로


시동이 켜진 상태에서 잠겼다면, 차량 고장을 의심해야



핸들 잠금 현상이 발생하더라도 약간의 방향 조정은 가능하고 힘을 세게 주면 핸들이 돌아가는 경우가 더러 있으니 갓길에 침착하게 차를 주차하여 2차 사고가 발생하지 않도록 하는 대처 능력이 필요합니다.

 차량이 멈춘 뒤에는 정비소나 보험사에 전화를 걸어 현재 상황을 정확히 알려야 합니다. 시동이 켜져 있는 상태에서 핸들이 잠기는 현상은 스티어링 휠이 고장 났을 가능성이 매우 높습니다.


스티어링 휠(Steering Wheel)의 뜻은 스티어링(Steering)은 조종장치를 말하고 휠은 말 그대로 바퀴를 뜻합니다. 바퀴 방향을 좌 또는 우로 바꾸는 장치인 것이죠.

스포츠카는 차체가 낮기 때문에 스티어링 휠이 운전자의 허벅지를 누르고, 좌우로 움직일 경우 이것 때문에 불편한 점이 생기기 쉬웠지요.

그래서 이를 개선하기 위해 D 컷의 스티어링 휠을 만들어 타기 시작한 것인데, 오늘날은 거의 대부분 차가 D 컷을 쓰고 있습니다. 간혹 클래식한 디자인을 고수하는 차는 O 컷을 쓰기도 하는데, 밑 부분을 평평한 스티어링이 훨씬 편리하고 활용도도 좋은 편이라고 합니다.

평소 핸들이 빡빡하고 잘 돌아간 상태라면 이상을 미리 감지할 수 있겠지만 운행 중 갑자기 이런 일이 벌어지면 운전자가 할 수 있는 일은 별로 없을 것입니다.

운행 중 핸들이 잠겼을 때는 최대한 갓길이나 안전지대 같은 안전한 곳으로 이동해 차량을 정차시키고 비상등을 켜야 합니다.

만약
 조향이 전혀 불가능한 상태라면 비상등을 켠 뒤 주위 차량에게 위급한 상황인 것을 알리고 서서히 속도를 줄이는 것이 중요합니다.

스티어링 휠과 핸들 잠금의 관계

우리가 이걸 흔히 핸들이나 운전대라고 부르는데, 이건 사실 일본식 표현입니다. 과거에는 스티어링 휠이 방향과 깜빡이 정도만 담당을 했는데 요즘은 기술이 진화해서 오디오 볼륨 조절, 핸즈프리, 크루즈 컨트롤, 각종 터치 센서 등을 전부 포함하고 있습니다.

그러다 보니 스티어링 휠에 포함된 각종 센서 이상으로 인해 고장이 발생하기도 합니다. 과거 대비 운전자의 편의를 제공하는 기능이 많아질수록 고장의 가능성이 커지는 건 어쩌면 당연한 것일 수도 있겠습니다.

과거의 스티어링 휠은 알파벳 ‘O’자 형태가 대부분이었습니다. 그런데 운전자의 불편을 줄이기 위해 알파벳 ‘D’ 모양이 등장하게 되었지요. 이것을 D 컷 스티어링 휠이라고 하는데 이것은 처음에 1990년대 고성능 스포츠카에서만 사용했다고 합니다.

스티어링 휠 고장 및 잠김 현상 원인은?

스티어링 휠 자체의 문제로도 핸들 잠금 현상이 발생할 수 있지만, 차량의 토크 센서라는 곳에 문제가 발생할 경우에도 이런 현상이 발생할 수 있습니다.

또한 
스티어링 휠 모터, 전동모터(MDPS)가 지나치게 과열된 경우라든지 플렉시블 커플링이 노화되거나 외부적인 요인, 예를 들어 엔진의 이상진동, 각종 오염물질이나 습기 침투 등등 다양한 문제로 스티어링 휠이 잠기거나 센서나 모터가 오작동할 가능성이 있습니다.

흔하게 발생하는 문제는 아니지만, 만약의 사태를 위해 핸들이 잠겼을 때 대처법을 미리 숙지하고 있다면 큰 사고를 막고 안전한 운행이 가능할 것입니다.

차량의 진행 방향 역할을 담당하는 스티어링 휠, 핸들 조작은 운전자의 안전과 직결되는 부분이기도 합니다.

 핸들이 잠길 경우 초보운전자라면 더 크게 당황할 수밖에 없으며, 운전이 익숙하지 않은 상태에서 차량 고장을 느끼게 되면 비상등을 켜야 할지 갓길로 가야 할지 헷갈려서 동작이 일시정지되는 경우가 많을 것입니다.
내 차가 갑자기 어떤 문제를 일으킬 수 있는지 평소에 차근차근 알아두고 침착하게 대응해야 큰 사고를 피할 수 있으며 평소에 차량을 미리미리 점검해서 고장이 나지 않도록 예방해야 합니다.

평소 핸들 조작 시 들리지 않았던 소음, 진동 그리고 무게감이 느껴진다면 가까운 정비소에 방문해 내 차량의 스티어링 휠을 점검받거나 조치를 취하는 것이 좋겠습니다.

<출처 : Daum Blog 픽플러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