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딜러

차량검색

개인매물

자동차 정보

겨울철 車 히터 켜면 연비 나빠질까?

여름철 자동차 실내를 쾌적하게 유지하기 위해서 에어컨은 반드시 필요한 기능이다. 하지만 에어컨은 연비를 악화시키는 주범이기도 하다. 

반대로 추운 겨울에 히터를 사용할 경우도 연비를 나쁘게 할 것이라고 생각하는 사람이 의외로 많다. 그런데 이런 생각은 난방을 잘못 사용했기 때문일 수도 있다. 전문가들이 조언하는 겨울철 연비를 악화시키는 잘못된 에어컨 사용법을 알아보자. 

휘발유나 디젤 등 내연기관 자동차 히터의 경우 엔진에서 발생한 열을 사용한다. 과정을 살펴보면 우선 엔진을 작동시키면 높은 열이 발생하고, 이를 냉각수로 식히는 것이다. 

이렇게 하면 냉각수가 뜨거워지고 여기에 바람을 쏘이면 따뜻한 공기를 만들어진다. 이것을 이용해서 자동차 실내를 따뜻하게 만드는 것이 히터 난방의 원리다. 따라서 불필요한 엔진의 열을 재활용하는 것이기 때문에 히터를 사용할 때 추가적인 연료를 소비하는 일은 없다. 

그렇다면 히터를 사용할 때 왜 연비가 나빠진다는 것일까? 그 이유는 바로 A/C 버튼을 눌렀기 때문이다. 

A/C는 컴프레서를 작동시켜 냉방/제습 기능을 하는 버튼이다. 이 압축기를 작동시키기 위해서는 엔진 출력이 필요하기 때문에 연비 저하의 원인이 된다.   

냉방을 사용하기 위해선 공기를 식히고 제습하는 A/C 버튼이 필수지만, 난방은 엔진이 작동하면 알아서 차량 내부를 따뜻하게 해주기 때문에 히터의 온/오프만 사용해도 된다는 것이다. 

자동차의 난방은 엔진의 열을 재활용해 차 안을 따뜻하게 하는 친환경적인 기능이다. 따라서 A/C 버튼을 누르지 않으면 불필요한 연료를 소비할 일이 없다. 다만 팬을 모터로 돌려 공기흡입부터 배출(송풍)까지 공기를 보내야 하기 때문에 약간의 연료 소비가 발생한다. 하지만 이는 크게 의미 있는 수치는 아니다. 

한편 히터를 사용할 정도로 바깥공기가 낮은 경우는 실내와 외부의 온도 차가 벌어져 창문에 습기가 생기기 쉽다. 이때 A/C 버튼을 켜면 제습 기능이 작용해 유리창의 습기를 없앨 수 있다. 

즉 겨울철이라도 안전하고 쾌적한 실내 환경을 위해 때때로 에어컨 사용이 필요하다는 것이다. 다만 운전 중 불필요한 컴프레서 사용을 줄여 연료 낭비를 막는 것 역시 중요하다.

<출처 : 더드라이브>