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딜러

차량검색

개인매물

자동차 정보

테슬라, 현대차 충전소에서 배터리 충전할 수 없다..왜?

아이오닉 5 (현대 EV 스테이션 강동)

현대차그룹이 국내 전기차 충전 인프라 구축에 나섰다.

하지만 테슬라의 전기차는 이 충전 인프라를 이용하지 못하게 됐다. 테슬라가 표준화된 충전 방식과 별개의 충전 방식을 선택한 결과다.

현대차는 이핏(E-pit) 개소식을 열고 전국 고속도로 휴게소 12곳에서 운영을 시작했다. E-pit 충전소는 현대자동차그룹이 국내 최초 고속도로 휴게소에 구축한 전기차 초고속 충전소다.

현대차가 앞장서서 전기차 충전 인프라를 구축하면서 전기차를 소유한 소비자는 출력량 기준 국내 최고 수준인 350kW급 초고속 충전설비를 이용할 수 있게 됐다.

 레이싱 경기 중 정비를 위해 차고로 들어오는 ‘피트 스톱’에서 영감을 받았다.

이핏은 기존 충전 시간보다 최대 50% 줄어든 약 18분내 80% 충전이 가능하다. 이날 충전 시연에서 현대차의 신형 전기차 아이오닉 5와 기아 EV6는 18분 이내에 배터리 용량 80%까지 충전할 수 있었다.

충전소는 별도 조작없이 인증, 충전, 결제까지 한번에 가능한 방식을 적용했다. 덕분에 기존 여러 단계를 거쳐 충전해야 하는 불편함을 개선했다. 또 캐노피를 만들어 충전하는 전기차 이용자가 기상이 안 좋은 날에도 충전할 수 있는 공간을 제공한다.

문제는 테슬라가 생산한 차종은 이핏을 사용할 수 없다는 점이다. 현대차에 따르면, 이핏은 현대차, 기아, 제네시스는 당연하고 BMW·GM·포드·포르쉐 등 타사 전기차가 충전이 가능하다.

하지만 오직 테슬라만 충전이 불가능하다. 표준화된 전기차 충전방식을 따르고 있는 다른 전기차 제조사에 비해 테슬라만 독자 규격의 충전 방식을 사용하고 있어서다.

이에 대해 자동차 업계 전문가는 "테슬라는 대다수 글로벌 업체들이 사용 중인 DC콤보 방식을 따르지 않았다"며 "때문에 테슬라 차주들은 전용 충전소가 아닌 곳에선 어댑터를 활용해 충전해야 한다"고 설명했다.

지난해 테슬라의 국내 전기차 판매량은 1만 1829대로, 전년(2430대) 대비 5배 가량 늘었다. 하지만 전기차 충전 시설 보급은 판매량을 따라가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한편 현대차그룹은 연내 서울 등 주요 도시 거점에도 48기의 전기차 충전기를 추가로 설치할 계획이다. 역시 350kW급 초고속 충전기를 사용한다.

현대차그룹은 "충전 생태계 플랫폼을 육성해 국내 충전 산업의 선순환 발전에 기여하기 위해 이핏을 개소했다"며 "연중무휴 24시간 운영될 예정"이라고 말했다.

<출처 : 데일리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