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딜러

차량검색

개인매물

자동차 정보

전기차에 자리 내주는 내연기관차.. 업체들 잇단 단종 선언

환경 규제에 전환 가속페달
볼보 2030년까지 전 차종 전기차로
내연기관 종주국 英·獨도 변화 가속
벤츠·폭스바겐·랜드로버 적극적
전기차 판매 비중 확대 속도 올려
현대차도 세계 트렌드에 발 맞춰
나머지 업체들 구체안 없어 '비상'

기후변화 대응과 신기술 발전에 따른 국내외 주요 완성차 업체의 내연기관 종말 선언이 잇따르고 있다. 이런 흐름에 뒤처지는 기업은 시장에서 도태될 수 있다는 위기의식이 큰 탓에 이와 관련한 경쟁이 한층 치열해질 전망이다.

4일 자동차업계에 따르면 스웨덴 볼보는 지난 2일(현지시간) 2030년까지 생산하는 모든 차종을 전기차로 전환하겠다는 계획을 발표했다. 이를 위해 2025년까지 글로벌 판매의 50%는 전기차, 나머지 50%는 하이브리드차로 구성하겠다는 전략이다. 헨릭 그린 볼보차 최고기술책임자는 “내연기관을 장착한 차의 미래는 없다”고 강조했다.

내연기관의 종주국인 영국과 독일의 변화도 빠르다. 영국 재규어랜드로버는 지난달 15일 2025년부터 재규어의 모든 차종을 전기차로 판매하겠다고 밝혔다. 지난 1월 미국 GM은 2035년 이후 내연기관 차량의 생산과 판매를 전 세계적으로 중단하며 본격적인 전기차로의 전환을 선언했다. 이를 위해 GM은 향후 5년간 연구개발에 270억달러(약 30조원)를 투자한다는 방침이다.

독일 메르세데스-벤츠는 2019년 이미 2039년까지 전 차종의 전동화 계획을 일찍이 발표하고 2030년까지는 전동화 차량의 판매 비중을 50% 이상으로 올린다는 목표도 세웠다. 이를 위해 올해부터 전기차 전용 플랫폼을 탑재한 차량을 출시한다.

독일 폴크스바겐그룹은 2030년까지 전기차 비중을 30% 늘리고, 2029년까지 전기차 75종을 출시해 전기차 기업으로 변모하겠다는 계획이다. 또 전동화를 위해 2024년까지 350억유로(약 47조원)를 투자할 방침이다.
글로벌 기업들의 변화에 발맞춰 현대차그룹도 2040년부터 미국과 유럽, 중국 등 주요 시장에서 전기·수소차만을 판매하겠다는 계획을 지난해 밝힌 바 있다. 전기차 판매비중은 지난해 5.6%에서 2030년 19%, 2035년 46%로 확대해 2040년 78%까지 끌어올린다는 계획이다.

주요 기업들의 전동화 전환이 속도를 내는 까닭은 각국 정부가 내세우는 환경 규제가 점차 까다로워지기 때문이다. 영국은 2030년부터 내연기관 신차 판매를 중단하고, 2035년에는 하이브리드차까지 판매를 금지할 방침이다. 노르웨이는 2025년, 프랑스는 2040년부터 내연기관 차량의 판매를 중단한다. 국내에서도 대통령 자문기구인 국가기후환경회의가 2035∼2040년쯤 국내 내연기관차 판매 중단을 제안한 바 있다.

현대차그룹을 제외한 국내 자동차 3사는 전기차 생산계획을 세우지 못하고 있는 실정이다. 한국GM은 모기업이 전기차 계획을 갖고 있지만 국내 생산 계획이 없다. 르노삼성차는 본사 차원의 전동화 전략이 발표되지 않은 데다 국내에서도 관련 대응이 더디다. 쌍용차는 올해 전기차 출시를 목표하고 있지만 경영난으로 출시 여부가 불투명하다.

이항구 한국자동차연구원 연구위원은 “미국과 중국, 유럽 등 주요 국가들이 환경 규제를 강화하면서 전동화 전환의 시계는 더 빨라지고 있다”며 “변화하는 시장에 적응하기 위한 기술개발과 인력 양성에 집중해야 한다”고 말했다.

<출처 : 세계일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