프리미엄 딜러

차량검색

개인매물

자동차 정보

테슬라 견제 시작한 현대, 모델Y 국내 전시 당일 아이오닉5 티저 공개

테슬라 모델 Y

현대자동차가 테슬라에 대한 본격 견제가 시작됐다. 테슬라는 지난 13일 모델3를 기반으로 한 전기 SUV 모델Y를 국내 소비자들에게 공개했다. 같은 날 현대차는 올해 출시 예정인 순수전기차 아이오닉5의 티저 이미지를 공개하며 맞불을 놓았다.

테슬라 모델Y는 3열을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는 순수전기 SUV다. 모델Y는 모델3와 동일한 플랫폼을 사용한 것은 물론 부품의 75%를 공유한다.

모델Y는 전장 4750mm, 전폭 1978mm, 전고 1624 mm, 휠베이스 2890mm다. 모델3에 비해 전장 56mm, 전폭 137mm, 전고 181mm, 휠베이스 15mm씩 길고, 넓고, 높다. 모델3와 달리 3열을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는 점도 특징이다.

다만 테슬라의 플래그십 SUV 모델 X에 비해 크기가 작아 3열이 넉넉하진 않다. 모델Y의 3열 옵션 선택 비중은 높지 않을 것으로 보인다.

전면부는 모델3와 유사하지만 측면과 후면은 SUV답게 껑충한 키를 자랑한다. 세단의 미율을 위로 잡아 당긴 스타일로 프로포션이 어색하다는 평가를 받는다. 모델Y의 유선형 디자인은 공기역학성능을 최대치로 끌어올리기 위한 테슬라의 선택이다.

실내는 모델3와 동일하다. 계기반은 삭제하고 센터페시아 정중앙에 15인치 디스플레이가 자리한다.

터치로 조작하는 송풍구와 스티어링휠 뒷 편에 칼럼식으로 붙은 전자식 기어노브도 익히 알고 있던 모델3의 구성이다.

다만, SUV답게 실내공간은 보다 여유롭다. 2열은 등받이 각도를 지우너하면 4:2:4 폴딩을 통해 적재공간을 확장할 수도 있다. 3열을 옵션으로 선택할 수 있지만 완만하게 떨어지는 루프라인과 좁은 무릎공간으로 성인이 앉기에는 무리가 있다.

다만 모든 의자를 폴딩하면 평평한 공간이 완성돼 최근 트렌드로 자리잡은 차박이 가능한 구성이다. 적재공간은 기존 뒷 트렁크 공간과 더불어 전면 후드 아래에도 공간이 있어 꽤나 많은 짐을 수납할 수 있다.

테슬라가 국내 시장에 모델Y를 출시하자 현대차는 올해 출시를 앞둔 순수전기차 모델인 아이오닉5의 티저 이미지와 핵심 기술을 담은 영상 4편을 부랴부랴 공개했다. 아이오닉5는 현대차그룹의 전기차 전용 플랫폼 E-GMP를 최초 적용한 모델로 WLTP 기준 1회충전으로 최대 500km 이상 주행이 가능한 것으로 알려진다. 더불어 800V 충전 시스템을 갖춰 초고속 충전도 가능하다.

아이오닉5에는 현대차의 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디자인 콘셉트가 담겨있다. 픽셀 단위를 형상화한 헤드램프와 전체적인 디자인 레이아웃은 디지털과 아날로그의 만남을 상징한다. 휠은 20인치 크기로 공기 역학 디자인을 입었다.

실물이 공개되지 않아 전체적인 제원을 알 수 없지만 세단과 SUV를 넘나드는 크로스오버 콘셉트의 모델이 될 예정이다. 국내 시장에는 2월 실물을 공개하고 4월부터 본격적인 판매가 될 것으로 알려진다.

현대차가 공개한 아이오닉5의 티저 영상을 보면 최신 트렌드인 캠핑 수요를 정조준한다. 차량 내부에 있는 200V 파워 아울렛을 이용해 다양한 전자기기를 이용할 수 있다는 점을 알 수 있다. 전기가 없는 노지 캠핑이나 차박에서 적극적인 활용이 가능할 것으로 보인다.

현대차는 아이오닉5를 공개하며 순수전기차 브랜드 아이오닉의 공식 출범을 알린다. 올해 아이오닉5를 필두로 2022년엔 아이오닉6, 2024년엔 아이오닉7을 출시할 것으로 전해진다.

아이오닉의 공식 가격은 정해지지 않았으나 5천만원대부터 시작할 것으로 보인다. 모델 Y와 달리 6천만원을 넘지 않는 모델은 전기차 구매 보조금을 100% 받을 수 있을 것으로 보인다.

테슬라가 전기차 시장을 장악하자 기성 자동차 업체들이 빠르게 견제에 나서고 있다. 아이오닉5가 테슬라를 견제할 수 있을지 관심이 모이고 있다.

<출처 : 카가이>