위스콘신주 2곳 재검표에도 결과는 불변, 바이든 승리

조 바이든 대통령 당선인이 11월 3일 대선 경합주였던  

위스콘신 주 2곳의 재검표에서 승리를 재확인했다는 결과가 나왔다.

AP통신은 위스콘신 주 데인 카운티가 오늘(29일) 재검표를 마친 결과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의 득표가 45표 증가하는 데 그쳐

바이든 당선인의 승리가 확인됐다고 보도했다.

지난 27일 완료된 위스콘신 주 밀워키 카운티의 재검표에서는

바이든 당선인이 트럼프 대통령보다 132표 더 얻는 결과가 나왔다.

2개 카운티의 재검표 결과를 합치면 바이든 당선인이 87표를 더 보태며

전체적으로 위스콘신 주에서 바이든 승리에는 변화가 없다.

트럼프 대선 캠프는 바이든 당선인이

위스콘신 주에서 2만 표(0.6%포인트) 차이로 승리하자

지난 18일 밀워키와 데인 등 2개 카운티에 대해 재검표를 신청했다.

위스콘신 주의 경우 0.25%포인트 이하로 패배했을 때

주에서 자체 비용으로 재검표를 하지만,

그보다 격차가 클 때는 재검표를 신청한 쪽에서 선불로 비용을 부담해야 한다.

 

트럼프 캠프는 두 곳의 재검표를 위해 300만 달러를 부담했다.

바이든 대선 캠프는 성명에서 "우리가 말해온 것처럼

위스콘신에서 조 바이든의 승리를 재확인하는 데 기여했을 뿐"이라고 말했다.

 

위스콘신이 다음 달(12월) 1일 개표 결과 공식 인증 시한을 앞둔 가운데

트럼프 대통령 측은 이를 막기 위해 소송전을 이어갈 것이라고 AP는 예상했다.

AP는 트럼프 캠프가 증거 없이 광범위한 부정선거를 주장했지만

다른 주의 법원에서 패했다며

애리조나, 조지아, 미시간, 네바다, 펜실베니아 주의 사례를 꼽았다.

11월 3일 대선에서 바이든 당선인은

선거인단 538명의 절반을 훌쩍 넘는 306명을 확보한 반면,

트럼프 대통령은 232명의 선거인단을 얻은 것으로 집계된 상태다.

  


문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