싱가포르서 코로나 걸렸던 산모의 아이, 항체 갖고 태어나

싱가포르에서 임신 초기에 코로나19에 걸려 치료받았던 산모의 아기가

코로나19 항체를 갖고 태어났다고

현지 언론 스트레이츠 타임스가 29일 보도했다.

신문에 따르면 셀린 응챈(31)은 임신 10주째인 지난 3월

코로나19에 걸리는 바람에

2주 반 입원 치료를 받고 퇴원한 뒤

지난 7일 둘째 아이인 올드린을 낳았다.

출산 후 올드린은 코로나19 검사에서 음성 반응이 나왔지만

항체를 보유한 것으로 확인됐다.

응챈은 "소아과 의사가 나의 코로나19 항체는 사라졌는데

올드린은 항체를 갖고 있다고 말했다"면서

"이는 매우 흥미로운 일"이라고 말했다.

그는 또 "담당 의사는 내가 임신 중에 코로나19 항체를

아이에게 옮긴 것으로 의심하고 있다"고 밝혔다.

 

로이터 통신은 이 같은 소식을 전하면서

코로나19 감염이 엄마로부터 아이에게 전이될 수도 있다는

새로운 단서를 제공한다고 보도했다.

그러나 세계보건기구(WHO)는 코로나19에 감염된 임산부가

임신 중 또는 분만 과정에 태아나 아이에게

바이러스를 옮기는지 여부는

아직 알려지지 않았다는 입장을 밝히고 있다. 


문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