결전 앞둔 마지막 주말, 트럼프·바이든 둘다 펜실베니아로

대선을 앞둔 마지막 주말에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도,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후보도 펜실베니아주로 간다.

4년 전 근소한 차이로 트럼프 대통령의 손을 들어줬던 펜실베니아는

플로리다 주와 함께 이번 대선의 핵심 승부처다.

 

평균 여론조사에서 바이든 후보가 다소 앞서고는 있지만

안심할 수 없는 수준이다.

바이든 캠프는 오늘(30일) 바이든 후보가 일요일인 11월 1일

펜실베니아 필라델피아에서 유세할 것이라고 밝혔다.

바이든 후보는 대선 전날인 11월 2일에도 펜실베니아로 갈 예정이다.

 

이때는 아내 질 바이든 여사와

부통령 후보 카말라 해리스 부부까지 대동해

펜실베니아 곳곳에서 유세한다는 계획이다.

트럼프 대통령은 내일(31일) 펜실베니아로 가 세 군데를 돌며 유세한다.

 

동쪽 벅스 카운티에서 시작해 서쪽 피츠버그 인근에서 마무리할 계획인데,

닷새 전인 지난 26일에도 펜실베니아에서만 세 군데 유세를 하는 강행군을 했다.

트럼프 대통령으로선 경합주 가운데

일단 선거인단이 가장 많이 걸린

플로리다(29명)와 펜실베니아(20명)를 잡아야 재선에 청신호가 켜진다.

바이든 후보는 4년 전 민주당 손을 들어준 지역에서 승리하고

미시간과 위스콘신, 펜실베니아 등 북부 '러스트벨트'를 탈환하면

플로리다 등지의 결과와 상관없이 당선될 수 있다.

 

이 중 미시간과 위스콘신은 여론조사 평균에서 6%포인트 이상으로

바이든 후보가 앞서고 있으나 펜실베니아는 3%포인트 정도다.

펜실베니아는 1992년부터 계속 민주당 후보의 손을 들어주다가

2016년 불과 0.7%포인트 차이로 트럼프 대통령에게 넘어갔다.

 

위스콘신과 미시간 역시 민주당 강세 지역이다가

제조업 쇠락과 맞물려 민주당에 등을 돌렸다.

바이든 후보는 내일(31일) 버락 오바마 전 대통령과

미시간에서 첫 동반 유세를 할 예정이다.

 

오바마 전 대통령과의 유세라는 회심의 카드를 꺼내 들며

마지막 화력까지 러스트벨트 탈환에 집중하는 것이다. 


문지혜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