코로나19에 카드 안긁어…비자·마스터 실적 급감

세계적 신용카드 회사인 비자카드가 코로나19 여파로

올해 4∼6월 실적이 급감했다고 AP통신이 어제(28일) 보도했다.

비자는 어제 실적발표를 통해 2분기 순이익이 21억4천만 달러로

지난해 같은 기간 30억3천만 달러보다 29% 감소했다고 밝혔다.

이기간 결제액은 2조4천930억 달러에 달해

지난해 같은 기간보다 11.9%가 줄었다.

 

결제 횟수 역시 전년 동기 대비 23.6% 급감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런 실적 하락은 코로나19 대유행에 따른

전 세계적인 경기침체 여파라고 AP는 설명했다.

특히 전 세계적으로 휘발유 판매가 줄어든 게 큰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됐다.

AP통신은 주유소에서 가장 흔한 결제수단이 체크카드인데,

휘발유 판매가 줄어든 만큼

거래액에서 수수료를 떼는 비자의 수익도 감소했다고 설명했다.

비자는 다만 7∼9월에는 전 세계가 경제 활동 재개에 나서면서

결제액이 다시 증가했다고 밝혔다.

 

이 기간 실적은 올해 말에 발표된다.

비자의 최대 경쟁사인 마스터카드 역시 2분기에

코로나19 사태 여파로 순이익과 매출 모두 감소했다고 밝혔다.

마스터카드는 회원이 해외에서 사용한 신용카드 결제액이

전년 동기 대비 36% 줄어들었으며,

이는 각국의 봉쇄 조치로 여행 등 국제거래가 위축된 탓이라고 전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