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7번째 폭풍 '제타' 접근.. 올해 허리케인 역대 최다 발생 가능성

두 번째 사진 Credit: Accuweather

열대성 폭풍 '제타(Zeta)'가 북상 중인 가운데

올해가 허리케인을 비롯한 열대성 폭풍이

가장 많이 발생한 해로 기록될 수 있다는 전망이 나왔다.

오늘(26일) CBS에 따르면 '제타'는 올해 들어

대서양 수역에서 형성된 27번째 열대성 폭풍으로,

역대 최다 발생 시즌인 지난 2005년의 28개에 바짝 다가섰다.

2005년에는 미 역사상 가장 많은 폭풍이 발생하면서

미리 만들어 놓은 21개의 허리케인, 열대성 폭풍 명칭을 다 사용했고

22번째 폭풍부터 27번째 폭풍까지 차례대로

알파, 베타, 감마, 델타, 입실론, 제타라는 이름을 붙였다.

2005년에는 이처럼 이름이 붙은 허리케인과 폭풍은 27개였지만, 

기상학자들이 그해 관측 과정에서 놓쳤던

폭풍을 하나 더 추가하면서 

공식적으로 28개 폭풍이 발생한 해로 기록됐다.


올해는 2005년과 마찬가지로 허리케인과 폭풍이

기록적으로 형성하면서 연방 기상 당국은

22번째 폭풍부터 그리스 문자를 붙였고,

현재 27번째 폭풍인 '제타'가 형성됐다.

 

기상 전문가들은 허리케인 시즌이 다음달(11월) 30일

종료되는 것을 고려하면 

올해는 2005년 기록을 넘어설 수도 있다고 전망했다.


기상정보업체 아큐웨더의 허리케인 예보관 댄 코트라스키는

허리케인 시즌은 11월 말까지 이어진다면서

올해에는 그리스 문자 '에타'라는 이름이 붙은

폭풍이 최초로 등장할 수 있다고 밝혔다. 

 

필 클로츠바 오하이오주립대 허리케인센터 연구원은

2005년 27번째 폭풍이 11월 29일 형성된 것과 비교하면

올해 27번째 폭풍 제타는 더 빨리 만들어졌다며

올해 28개 이상의 폭풍이 만들어질 것으로 예상했다.

한편 미 국립허리케인센터NHC는 27번째 폭풍

'제타'가 멕시코 유카탄반도에서

허리케인으로 세력을 키운 뒤 오는 28일

루이지애나주와 플로리다주 일대에 상륙할 것으로 예상했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