WHO, "3-4주 내 렘데시비르 사용 지침 나올 것"

세계보건기구WHO는 오늘(23일) 

코로나19 치료 효과에 대해 논란이 일었던 

항바이러스제 렘데시비르의

사용에 대한 지침을 준비하고 있다고 밝혔다.


재닛 디아즈 WHO 임상치료대응 팀장은

화상 언론 브리핑에서 지침이 3 - 4주 내

나올 것으로 예상한다고 밝혔다.

 

디아즈 팀장은 렘데시비르 효능에 대한 

증거를 검토하기 위해 WHO 패널이 

다음 주 소집될 것이라고 덧붙였다.

숨야 스와미나탄 WHO 최고 과학자는 

우리의 결과가 매우 탄탄하다고 믿는다며 

전 세계의 규제 기관 등이 다른 증거에 더해 

우리의 연구 결과에도 주목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앞서 WHO는 지난 16일 코로나19 치료제 후보군에 대한 

효능과 안전성을 검증하는 연대 실험의 중간 결과, 

렘데시비르가 코로나19 환자의 입원 기간과 사망률을 줄이는 데

거의 효과가 없는 것으로 나타났다고 밝혔다.

하지만 연방 식품의약국FDA은 어제(22일)

이 약품을 코로나19 입원 환자 치료에 

쓸 수 있다는 정식 허가를 내줬다.

한편, 테워드로스 아드하놈 거브러여수스 WHO 사무총장은 

너무 많은 국가에서 코로나19 확진자가 

기하급수적으로 증가하고 있다며 북반구가 

코로나19 팬데믹과 싸우는 데 결정적인 순간을 맞고 있다고 지적했다. 

 

이에 따라 아직 10월임에도 병원과 

중환자실 수용 능력에 근접하거나 

초과해 운영되고 있다며 우려를 표했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