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가 칭찬까지.. 마지막 TV토론 승자는 '진행자'

Credit: NBC news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의

어제(22일) 마지막 대선 TV토론에서 진행을 맡은

NBC의 앵커 겸 기자 크리스틴 웰커가

일약 주목의 대상으로 떠올랐다.

트럼프 대통령의 빈번한 발언 끼어들기로

난장판이라는 혹평을 받은 1차 토론과 달리

두 대선 후보가 토론다운 토론을 하도록

분위기를 끌어냈다는 평가 때문이다.

오늘(23일) 정치전문매체 더힐 등에 따르면

제발 한 번에 한 사람만 얘기해달라고 호소하며

TV토론을 시작한 웰커는 토론 중간 답변이 길어지면

주제를 옮겨야 한다고 적절히 유도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과 바이든 후보를 적절히 압박해

전반적으로 토론회를 효과적으로 통제했다는 호평을 받았다.

웰커의 성공적 진행에는 수년간 백악관을 현장에서

취재한 경험이 힘이 됐다는 평가도 나온다.

 

올해 44살인 월커는 1992년 이후

대선 TV토론 진행을 맡은 첫 흑인 여성이기도 했다.


웰커의 내공 외에도 토론에 집중하는 듯한 모습을 보인

트럼프 대통령의 태도 변화가 무엇보다 큰 요인이 됐다.

트럼프 대통령은 지난달(9월) 29일

1차 TV토론 때 빈번한 방해 행위로

토론을 파행으로 내몰았다는 비난을 받았다.

 

이번 토론을 앞두고 트럼프 대통령의 참모들이

부정적 이미지를 전환하기 위해 절제된 모습을

보여야 한다고 한 조언이 통했다고도 볼 수 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은 토론회 도중 월커를 향해

지금까지 당신이 토론회를 다루는 방식을

매우 존중한다고 칭찬까지 하기도 했다.

이번 토론에서 후보들의 말 끼어들기를 방지하기 위해

주제별 토론 시작 직후 한 후보가 2분간 질문에

답하는 시간에는 상대 후보의 마이크를 묵음상태로 만든 제도를

도입한 것도 긍정적 영향을 미쳤다는 평가다.

뉴욕타임스는 웰커가 마지막 토론을 

잘 통제할 수 없다는 일부 생각과 달리 

TV토론의 질서를 회복했다고 평가했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