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신규 감염 3,600명.. 사망 18명

LA 지역 ‘코로나 19’ 일일 수치에서

신규 감염이 폭증했다.

 

LA 카운티 보건국은 어제(10월22일)

신규 감염 3,600명, 사망 18명이라고 밝혔다.

 

그 전날(10월21일) 신규 감염 510명, 사망 33명에 비해서

신규 감염은 3,090명이 늘어났고, 사망은15명 줄었다.

 

신규 감염은 이번주 들어 최근 나흘 동안

923명, 713명, 510명, 3,600명 등으로 나타났다.

 

LA 카운티 보건국은 최근 ‘코로나 19’ 집계에서 드러난

이른바 ‘Technical Problem’으로 인한 혼선으로

그동안에 보고되지 않았던 약 2,000여건이 추가되면서

이렇게 한꺼번에 3,000여건 이상 늘어난 것이라고 설명했다.

 

하지만 LA 카운티 보건국의 설명이 맞는다고 하더라도

1,600여명 정도의 신규 감염이 발생한 것이어서

그것만으로도 엄청나게 증가한 것이다.

 

LA 카운티에서는 이번주 들어서 19일~21일 사이

900명대, 700명대, 500명대 등으로 계속 하락세였다가

어제(22일) 폭증한 것으로 나타나 우려를 낳고 있다.

 

병원 입원환자 숫자는 어제(10월22일) 777명으로 나타났다.

 

LA 카운티 병원 입원환자 숫자도 이번주 들어서

722명(19일), 730명(20일), 758명(21일), 777명(22일) 등으로

계속해서 상승하고 있어 ‘코로나 19’ 확산에 대한 우려가 커지고 있다.

 

바바라 퍼레어 LA 카운티 보건국장도 어제(10월22일)

최근 지역내 ‘코로나 19’ 상황이 심상치 않다고 지적했다.

 

바바라 퍼레어 보건국장은 최근 들어 ‘코로나 19’ 확산세가 눈에 띈다면서

우려스러운 수준, ‘Concerning’이라고 표현하기도 했다.

 

바바라 퍼레어 보건국장은 최근의 확산세로 인해

LA 카운티가 현재 CA 위험등급 분류에서

가장 나쁜 상태인 ‘Purple’에 머물고 있는 것을

그 다음 단계인 ‘Red’로 끌어올리려했던 계획에도

차질이 빚어질 것이라고 언급하기도 했다.

 

바바라 퍼레어 보건국장은

LA 카운티가 ‘Red’ 등급으로 내려가는 것이

당분간 ‘Delay’ 될 것 같다며 시간이 걸릴 것임을 시사했다. 


주형석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