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토론] 트럼프, 조 바이든 90분 동안 한 치 양보 없었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는 

오늘(22일)저녁 대선 TV 토론에서 한 치 양보 없이 충돌했다.


다만 트럼프 대통령이 바이든 후보의 발언 도중

마구 끼어드는 모습이 연출된 지난달(10월) 29일의

1차 TV 토론과는 분위기가 달라졌다는 평가가 나왔다.

테네시 주 내슈빌의 벨몬트대 체육관에서 열린 마지막 토론에서 

양측은 상대편 개입 없이 각각 2분간 의견을 개진했고, 

한쪽 발언이 끝나면 진행자가 반박 기회를 제공, 

다른 쪽이 공격하는 양상이 전개됐다.

주류 언론은 1차 토론에 비해 상대적으로 차분한 분위기라고 평가했다.

이는 2분간 정견 발언 시간에 상대방이 끼어들 수 없도록 

음소거 장치가 도입된 효과가 작용한 것으로 보인다고 

주류 언론은 전했다.

다만 토론이 격화하며 처음으로 

마이크가 꺼진 사례는 트럼프 대통령에게서 나왔다.

버락 오바마 행정부의 건강보험개혁법인 

'오바마케어' 폐지와 관련, 트럼프 대통령 발언이 길어져 

마이크가 꺼졌고 발언권이 바이든 후보에게 넘어갔다고 NBC 방송이 전했다

 

두 후보는 토론장에 등장할 때부터 상반된 모습을 연출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마스크 없이 연단에 나왔다.

 

반면 바이든 후보는 마스크를 착용하고 나와 마스크를 벗었다.

바이든 후보는 토론에서도 트럼프 대통령의 코로나19 대응을 지적하며 

마스크를 꺼내 보였다.

1차 TV 토론 때와 마찬가지로 양측은 

서로 눈에 띄는 인사를 나누지 않았고, 팔꿈치 인사도 없었다.

트럼프 대통령은 이전 토론에선 하지 않은 

메모를 하는 모습이 포착됐다고 NBC는 전했다.

NBC는 폭풍 전의 고요라며 일단 초반엔 새로 도입된 

음소거 버튼이 좀 더 차분한 토론을 유도했다고 전했다.

다만 토론이 달아오르면서 두 사람이 

상대방의 발언에 대한 반박을 이어가자 진행자가 양측에 

다음 주제로 넘어가자며 발언을 자제시키는 모습도 연출됐다.

 

 


이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