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대선토론] 트럼프, 조 바이든 첫 주제 '코로나19' 부터 격돌 .. 라코 생중계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가 

오늘(22일) 저녁 대선 전 마지막 TV토론에서 각종 현안을 놓고 격돌중이다.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후보는 

첫 주제인 코로나19 대응 문제부터 거세게 충돌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자신의 신속한 대응으로

수많은 사람의 생명을 구했다면서

그것은 없어질 것이고 우리는 고비를 넘기고 있다고 주장했다.

또 코로나19 백신이 몇 주 내에 도착할 것이라고 강조했다. 

 

다만 진행자 질문이 이어지자 몇 주내를 

보장하진 못한다고 다소 물러섰다.

바이든 후보는 미국의 코로나19 사망자가 22만명이라면서 

이렇게 많은 사망자에 대한 책임이 있는 사람은 

미국의 대통령으로 남아 있으면 안 된다고 직격탄을 날렸다. 

 

그는 바이러스의 최악은 아직 오지 않았다며 

미국이 어두운 겨울로 접어들고 있다고 

한 뒤 트럼프 대통령은 분명한 계획이 없고 내년 중반까지 

다수 미국인에게 가용한 백신이 있을 것이라는 전망이 없다고 지적했다. 

 

한편, 라디오코리아는 2020 마지막 대선 후보 TV 토론을 라디오와 

유투브 공식 채널 (https://www.radiokorea.com/live/)통해 

동시 통역과 함께 생중계중이다.

 

라디오코리아의 2020 마지막 대선 후보 TV 토론 생중계는 

홈페이지 상단에 위치한 대선 페이지 

'2020 국민의 선택(https://www.radiokorea.com/election/)을 통해서도 

시청 가능하다.  

 


이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