구글, 2025년까지 흑인 인재 만여 명 채용

구글이 오는 2025년까지 흑인 인력을

현재의 2배로 확대하겠다고 공표했다.

오늘(22일) 주류 언론에 따르면 구글은

'인종 다양성 확립'에 초점을 두고 내년(2021년)부터

5년간 시카고,뉴욕,애틀랜타,워싱턴DC 등 4개 도시에서

흑인 인재 만여 명을 채용할 방침이다.

구글은 도시별 채용 규모는 공개하지 않은 채

내년에 천 명으로 시작될 것이라고만 설명했다.
 

순다르 피차이 구글 최고경영자CEO는

오늘(22일) 자사 블로그에 올린 글에서

구글은 2025년까지 흑인 또는 흑인 혼혈 직원 수를

현재의 2배 이상으로 늘릴 계획이라고 밝혔다.

이어 구글 자체 인력 뿐 아니라

공급업체와 협력업체 등에도

 '인종 다양성 제고' 목표를 실현해가겠다고 말했다.

경제전문 매체 크레인스는 현재 11만여 명에 달하는

구글 인력의 3.7%정도가 흑인이라고 전했다.

 

지난 2014년에는 2.4%에 불과했다.

크레인스는 구글 뿐 아니라 전국의 많은

IT 대기업들이 최근 수년간 다양성 확립에 대한

압력을 받아왔다고 전했다.

앞서 구글은 지난 6월 오는 2025년까지

흑인 포함 소수계 출신 임원 수를

30% 이상 늘리겠다고 공표한 바 있으며,

 

이번 발표는 그 연장 선상에서 나왔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