2020 대선 후보 마지막 TV 토론 .. 라코 6pm 동시통역 생중계

다음달(11월) 3일 선거를 앞두고 오늘(22일)

2020 마지막 대선 후보TV토론이 진행된다.

 

2020 대선 후보 TV 토론은 LA시간 오늘(22일) 저녁 6시부터 7시 30분까지

테네시 주 네쉬빌 소재 벨몬트 대학에서 열린다.  

 

진행은 백악관 출입기자 출신의 크리스틴 웰커 

NBC 뉴스 앵커가 맡는다.

 

주제는 코로나19와 가족, 인종, 기후변화, 

국가 안보, 리더쉽 등 총 6개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과 조 바이든 민주당 대선 후보는 주제당

15분동안 토론을 이어가게된다.

 

각자에게 주어진 2분씩의 발언 기회를 마친 뒤

한 주제당 11분 동안 토론을 이어가는 것이다.

 

단, 끼어들기와 말 끊기 등 혼란한 토론을 방지하기 위해

주최측은 각자에게 주어진 2분 동안은 상대방의 마이크를

끄게되는 방식이 도입했다.

 

한편, 라디오코리아는 오늘(22일) 저녁 6시부터

2020 마지막 대선 후보 TV 토론을 라디오와 

유투브 공식 채널 (https://www.radiokorea.com/live/)통해 

동시 통역과 함께 생중계한다.

 

라디오코리아의 2020 마지막 대선 후보 TV 토론 생중계는 

홈페이지 상단에 위치한 대선 페이지 

'2020 국민의 선택(https://www.radiokorea.com/election/)을 통해서도 

시청 가능하다. 


이황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