트럼프, "연임시 친절하고 젠틀해지겠다"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연임에 성공한다면

 '좀 더 친절하고 젠틀해지겠다'고 하면서

이번 집권에는 할 일이 너무 많아

그러지 못했다는 취지를 밝혔다.

트럼프 대통령은 정치와 스포츠를 다루는

신생 웹사이트 아웃킥의 스포츠 저널리스트

제이슨 휘틀록과 인터뷰에서 두 번째 임기에 들어가면

다른 성격을 볼 수 있겠느냐는 질문에

이같이 답했다고 정치전문매체 더힐이 오늘(22일) 보도했다.

 

인터뷰는 어제(21일) 백악관에서 진행됐다.

더힐은 휘틀록에 대해 서 트럼프 대통령을

거침없이 옹호하는 인물이라고 소개했다.

휘틀록은 이러한 질문을 하면서 루스 베이더 긴즈버그 연방대법관이

지난달(9월) 별세했을 때 트럼프 대통령이

'놀라운 삶을 이끈 놀라운 여성'이라고 애도한 사실을 상기하며

그런 모습의 대통령을 더 볼 수 있느냐와 같은 것이라고 말했다.

이에 트럼프 대통령은 그렇다고 생각한다고 답했다.

이어 대답이 '그렇다'가 되길 원하지만

자신이 처음 백악관에 왔을 때 할 일이 너무 많았으며

정치적으로 올바를 시간이 없었다고 말했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