전국서 1-2주일 뒤 유럽처럼 코로나 신규 환자 급증할 것

전국에서 코로나19가 재확산하는 가운데

1 - 2주 뒤면 하루 신규 환자가 7만명을 넘기고

유럽처럼 신규 환자가 급증할 것이라고

보건 전문가들이 경고했다.

CNN은 오늘(21일) 베일러의과대학 국립열대의학대학원의

피터 호테즈 원장이 어제(20일) 다음 주 또는

그다음 주면 전국에서 하루 신규 코로나19 환자가

최대 7만명을 기록할 수 있다고 밝혔다고 보도했다.

호테즈 원장은 또 이 수치가 그 이후로도

계속 상승할 수 있다고 말했다.

존스홉킨스대학 통계에 따르면 전국에서는

어제(20일) 6만315명의 신규 환자가 나왔다.

또 7일간의 하루 평균 신규 환자 수도

약 5만9천500명으로 집계되며 6만명 선에 바짝 다가섰다.

 

이는 약 40일 전과 비교해

73% 증가한 것이자 지난 8월 3일 이후 최고치다.

하루 환자 7만명은 전국에서 코로나19 신규 환자가

정점에 달했던 7월 중 하순의 수준이다.

 

하루 신규 환자가 가장 많이 나온 것은

7월 16일로 하루 새 7만7천362명이

코로나19 양성 판정을 받았다.

이에 전국의 주지사들은 다시 규제의 고삐를 죄고 있다.

J.B. 프리츠커 일리노이 주지사는 어제(20일) 

일부 지역에서 술집과 식당의 실내 영업을 금지하고

야외 영업도 밤 11시까지만 허용하는 등

더 강력한 코로나19 확산 억제 조치를 시행한다고 밝혔다.

대학 캠퍼스를 중심으로 급속한 환자 증가를 겪고 있는

워싱턴주도 같은 수면 공간을 쓰는

기숙사 학생의 수를 제한하고 캠퍼스 내 공공장소에서는

마스크를 착용하도록 하는 등 신규 규제를 도입했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