다운타운 110번 Fwy 칼트랜스 직원 뺑소니 사고로 숨져

오늘(21일) 새벽 LA다운타운 110번 프리웨이에서 

뺑소니 사고가 발생해 1명이 숨졌다.

 

캘리포니아 고속도로 순찰대 CHP는

오늘 새벽 0시 15분쯤

웨스트 3가 인근 110번 프리웨이 남쪽방면에서 사고가 발생해

남성 1명이 현장에서 숨졌다고 밝혔다.

 

ABC7 등 주류 언론들은 숨진 남성이

칼트랜스 직원이라고 전했는데,

정확한 신원은 확인되지 않았다.

 

뺑소니 차량은 어두운 색깔의 SUV로만 알려졌다.

 

당국은 사고가 난 곳을 통제한 채 조사를 벌이고 있다. 


박현경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