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에 대한 미국인 호감도 100점 만점에 60점.. 역대 최고

한국에 대한 미국인의 호감도가 100점 만점에 60점으로

지난 1978년 조사 시작 이래

최고 수치라는 여론조사 결과가 나왔다.

외교분야 여론조사기관 시카고국제문제협의회(CCGA)가

한국국제교류재단(KF)의 지원으로 조사해

오늘(19일) 발표한 결과에 따르면

미국인의 한국에 대한 호감도는 100점 만점에 60점으로 나왔다.

조사는 지난 7월부터 오늘(19일)까지

전국 성인 2천111명을 상대로 이뤄졌으며

1978년 첫 조사 이래 역대 최고 수준이다.

1978년 조사 당시 47점이었다가 2010년에는 50점대로 진입해

이번에 60점대로 올라선 것이다.

조사를 담당한 칼 프리도프는 한국의 코로나19 대응과

K팝의 인기, 영화 '기생충'의 아카데미상 수상 등이

영향을 미친 것으로 분석했다.

 

미국과 한국을 파트너로 여긴다는 응답자는 74%였다.

 

또 미국이 한국과 공정하게 무역을 하고 있다는 응답자는 68%로 

지난 2017년의 53%보다 크게 증가했다. 

 

반면 북한에 대한 호감도 항목에서는 19점이 나왔다.

 

또 일본에 대한 호감도는 65점으로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지만

중국은 32점으로 역대 최저치였다.

중국의 부상을 중대 위협으로 느낀다는

응답자는 55%로 지난해 42%보다 늘었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