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우치, "트럼프 과학 믿으면서 약해 보이기 싫어 마스크 안 써"

앤서니 파우치 국립알러지 전염병연구소NIAID 소장은

도널드 트럼프 대통령이

내심 과학을 믿으면서도 약하게 보일까 봐

마스크 착용을 한사코 거부하고 있다고 밝혔다.

파우치 소장은 오늘(19일) CBS 인터뷰에서

트럼프 대통령의 마스크 착용 거부는

'우린 강하다. 마스크가 필요 없다' 같은 강인함을

간접적으로 전달하는 것이라며, 

마스크 착용을 나약함과 동일시하기에

대중 앞에서 쓰지 않는다고 말했다.

 

트럼프 대통령은 감염병 전문가는 물론

연방 질병통제예방센터CDC의 권고에도

마스크를 거의 착용하지 않아 왔고,

최근 코로나19 치료 후 대중 유세에 나서면서도

'노마스크'로 일관하고 있다.

파우치 소장은 '마스크 착용 여부를 강인함이나

나약함으로 볼 수 있느냐'는 질문에는

트럼프 대통령은 내심으론 과학을 믿는다며,

만약 믿지 않았다면 월터 리드 군 병원의 의료진에게

자신의 건강을 맡기지 않았을 것이라고 지적했다.

또 '트럼프 대통령이 감염된 것을 보고 놀랐느냐’라는 질문에는

전혀 놀라지 않았다며, 에이미 코니 배럿 연방대법관 후보자 지명식 행사에서

트럼프를 봤을 때 감염될까 걱정됐다고 말했다.

 

이는 앞서 지난달(9월) 26일 배럿 지명 행사에서 

참석자들이 다닥다닥 붙어 앉은 데다 마스크도 없이 

자유롭게 대화를 나누는 등 감염 예방지침이 무시된 채 진행됐고, 

이후 트럼프 대통령 부부를 비롯해 참모와 의원, 기자 등 

최소 11명 이상이 감염됐기 때문이다.  

 

이에 파우치는 TV에서 그것을 보고

좋은 결과가 나올 것은 아무것도 없다고 생각했으며,

그것은 확실히 슈퍼확산 행사가 됐다고 말했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