파월 "디지털화폐, 첫 도입 보다 제대로 하는 것이 중요"

연방준비제도(Fed·연준)를 이끄는

제롬 파월 의장은 오늘(19일)

디지털화폐 도입과 관련해 신중한 태도를 보였다.

파월 의장은 오늘(19일) 워싱턴DC에서 열린

국제통화기금IMF 연차총회에서

'초국경 결제와 디지털 통화'라는 주제로 연설을 하고

처음이 되는 것보다 제대로 하는 게 더 중요하다고 생각한다고 말했다.

이어 제대로 한다는 것은 우리가 중앙은행 디지털화폐CBDC의

잠재적 편익뿐만 아니라 잠재적 위험도 살펴본다는 의미라며

광범위한 중요 현안들에 CBDC가 어떤 영향을 미칠지

연준이 필수적으로 평가해야 한다고 밝혔다.

파월 의장은 편익 외에도 철저히 평가할 필요가 있는

꽤 어려운 정책, 운영상의 문제들이 있다며

사이버공격, 위조, 사기로부터 CBDC를

보호할 필요성이 있다고 지적했다.

또 CBDC가 통화정책과 금융 안정성에 어떤 영향을 미칠지,

CBDC가 사용자의 프라이버시를 보호하면서도

어떻게 불법 행위를 방지할 수 있을지 등에 관한

문제들도 있다고 소개했다.

파월 의장은 우리는 미 경제와 결제 시스템에 대한

CBDC의 잠재적인 비용과 편익을 신중하고

철저하게 평가하는 데 전념하고 있다며

우리는 아직 CBDC를 발행할지 결정을 내리지 않았다고 말했다.

단, 연준은 다른 나라 중앙은행들, 국제결제은행BIS과 함께

디지털화폐 연구에 적극적으로 참여하고 있다고 파월 의장은 전했다.

 

보스턴 연방준비은행이 매사추세츠공과대학MIT과 협업해

가상 CBDC 개발에 착수하는 등 연준 자체 연구도 수행 중이다.

이러한 노력은 연준이 CBDC 개발 프로젝트를

얼마나 진지하게 여기는지를 보여준다고 블룸버그통신이 평가했다.

블룸버그와 로이터통신에 따르면 스웨덴, 캐나다,

중국 등 여러 나라 중앙은행이 자체 디지털화폐를 연구 중이지만

대부분 초기 단계에 머물러 있는 상태다.

각국의 CBDC 프로젝트는 지난해 페이스북이

자체 가상화폐인 '리브라' 개발을 공표하면서

속도를 높이려는 분위기이다.

 

리브라와 같은 민간 화폐가 광범위하게 채택되면

중앙은행이 결제 시스템의 지배권을

상실할 것이란 두려움이 크기 때문이다. 


김나연 기자