LA, 리오픈 2단계 진입 어렵나.. ‘수치 불안정’





[앵커멘트]

 

LA카운티가 어제(22일) 발표한 코로나19 관련 수치들이

주 정부가 요구하는 경제 개방 2단계 조건을 일단 충족했지만,

데이터가 들쭉날쭉하는 불안정한 모습을 보이면서

전망은 어두운 상황입니다.

 

현재 최악인 ‘퍼플’(Purple)에 속하는 LA카운티가

2단계, 즉 ‘레드’(Red) 등급으로 이동하려면

2주 연속 현재의 수치를 유지해야하기 때문입니다.

 

문지혜기자가 보도합니다.

 

 

[리포트]

 

LA카운티 보건국이 어제(22일) 코로나19 관련 수치들이

캘리포니아 주 정부가 요구하는 경제 개방 2단계 조건을

일단 충족했다고 밝혔지만, 전망은 다소 어둡습니다.

 

가장 위험한 1단계, ‘퍼플’(Purple)에 속하는 LA카운티가

2단계, 즉 ‘레드’(Red) 등급으로 이동하려면

해당 수치를 2주 연속 유지해야하기 때문입니다.

 

바바라 페러 LA카운티 보건국장은

안타깝게도 지난주 코로나19 데이터가 증가했다면서

비교적 낮은 현재의 수치를 계속 볼 수 있을지 확신할 수 없다고 말했습니다.

 

또 최근 노동절 연휴 이후 바이러스 잠복기가 지난 시점이어서

예의주시하고있는 상황이라고 전했습니다.

 

LA카운티 보건국의 크리스티나 갈리 박사는

수 주만에 처음으로 ‘R’(reproduction) 넘버가

1 이상을 기록했다고 경고했습니다.

 

R 넘버는 커뮤니티내 바이러스 전염 확률을 나타내는 지표로,

감염자 한 명이 평균 몇명에게 바이러스를 옮길 수 있는지 수치화한 것입니다.

 

일례로 전염성이 매우 강한 홍역은 R 넘버가 18에 달하는데,

홍역 환자 한 명이 18명에게 바이러스를 전파시킬 수 있다는 의미입니다.

 

갈리 박사는 현재 LA카운티의 코로나19 R 넘버는 1.02로,

시간이 지남에 따라 전염력이 세지고있다는 뜻이라고 설명했습니다.  

 

이에대해 보건당국은 충분한 데이터를 확보할 때 까지

수주간 리오픈 결정을 미룰 계획이라고 덧붙였습니다.

 

바바라 페러 보건국장은 코로나19가 독감보다 훨씬 치명적이라면서

경각심을 가져야한다고 강조했습니다.

 

실제로 LA카운티에서 지난 5, 6, 7월 사망률이

지난 3년 동안 비교했을 때 20~30%나 급증한 것으로 조사됐습니다.

 

라디오코리아뉴스 문지혜입니다.  


문지혜 기자